SK온·포드, 美 최대 규모 '배터리 공장' 기공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블루오벌SK가 미국 최대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짓는다. 사진은 지난 5일(현지시각) 블루오벌SK 켄터키 공장 기공식에서 축사를 진행한 최재원 SK온 수석부회장. /사진=SK온 제공
SK온과 포드의 배터리 생산 합작법인 블루오벌SK가 미국 최대 배터리 공장 기공식을 열고 세계 전기차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SK온은 포드와 함께 미국 켄터키주 글렌데일에서 블루오벌SK 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최재원 SK온 수석부회장은 축사에서 "전기차의 미래를 선도할 이곳 블루오벌SK 켄터키 공장은 세상에서 가장 안전하고 신뢰도 높은 배터리를 생산할 것"이라며 "향후 2년간 블루오벌SK는 가장 크고 진화된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지동섭 SK온 사장은 "블루오벌SK는 북미 자동차 시장 전동화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블루오벌SK를 통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 리더십이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블루오벌SK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개발 능력을 보유한 한국 SK온과 12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미국 대표 자동차기업 포드가 만든 전기차 배터리 생산 합작법인이다. 양사는 지난해 5월 총 10조2000억원을 투자해 켄터키주 및 테네시주에 연간 총 129기가와트시(GWh) 규모 배터리 생산기지 3개를 구축하기로 했다. 한 대당 105킬로와트시(kWh) 배터리가 들어가는 포드의 F150 라이트닝 전기차 픽업트럭 기준 약 120만대를 매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켄터키에는 글렌데일 일대 총 628만㎡(190만평) 부지에 각각 43GWh 규모의 배터리 1, 2공장을 건설한다. 올해 하반기부터 부지 정지 작업 및 공장 뼈대를 구축하는 철골조 설치 작업 등의 초기 공사가 진행 중이다. 공장을 완공하면 설비 안정화 및 시운전, 제품 인증 과정을 거쳐 오는 2025년 1분기(1~3월)부터 배터리 셀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43GWh 규모 블루오벌SK 테네시 공장도 2025년 가동을 목표로 연내 착공될 예정이다. 테네시주 스탠튼 일대 1553만㎡(470만평) 부지에 포드 전기차 생산 공장과 같이 들어설 방침이다.

SK온이 단독 또는 합작 투자 형태로 미국 등 다양한 지역에서 글로벌 사업을 확대하면서 한국 소재 업체 및 장비 업체 등 협력 업체들과의 동반성장 효과도 기대된다. SK온 미국 단독 공장인 조지아 제1 공장은 장비업체 중 한국기업 비중이 96%에 달한다. 블루오벌SK 공장들도 한국 장비업체 참여 비중이 90%를 넘고 주요 핵심 소재 역시 한국기업들의 참여 비율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5:30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5:30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5:30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5:30 02/02
  • 금 : 1942.80하락 2.515:30 02/02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