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美 항공우주 기업과 국군 항공통제기 도입 협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항공이 국군의 항공통제기 도입을 위해 미국 항공우주 기업인 L3해리스와 손 잡았다. 사진은 지난 5일 서울 중구 L3Harris 한국 지사에서 열린 사업협력 합의서 체결식에 참석한 찰스 데이비스(왼쪽 네번째) L3Harris 부사장과 박정우(왼쪽 다섯번째)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 본부장 등 두 회사 관계자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국군의 항공통제기 도입을 위해 미국 항공우주 기업인 L3해리스(Harris)와 협력한다.

6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전날 서울 중구 L3Harris 한국 지사에서 항공통제기에 대한 포괄적 사업협력 합의서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박정우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 본부장과 데이비스 L3Harris 부사장 등 두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국군이 도입을 추진 중인 항공통제기는 공중조기경보통제기(AEW&C)라고도 불리며 '날아다니는 레이더 겸 지휘소'로 평가받는 주요 항공 자산이다. 국토 전역에서 주요 목표물을 탐지·분석할 뿐만 아니라 실시간으로 공중에서 군의 작전을 지휘·통제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L3Harris는 상용 항공기를 항공통제기로 개조해 각국의 군에 공급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봄바르디어(Bombardier)사의 최신 기종인 글로벌6500(G6500)에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의 최첨단 레이더를 탑재한 모델을 방위사업청에 제안했다.

L3Harris는 기존 항공통제기 대비 파격적인 가격 및 유지비 절감과 체계 통합 기술의 전폭적인 국내 이전도 약속했다.

이번 협력에 따라 대한항공은 국군이 L3Harris를 통해 직접 구매한 이후 추가 도입하는 항공통제기에 대한 개조 및 부품 양산 등 국내 생산 전반 뿐만 아니라 실제 운용 인원에 대한 교육 훈련 및 교범 제작 등 전반의 과정에 참여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부산 테크센터에 위치한 아태지역 최대 군용기 정비 기지를 바탕으로 지난 1978년부터 6000여대의 한·미 군용기 창정비와 다양한 성능개량 작업을 수행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항공통제기 사업협력을 계기로 글로벌 방산 기업의 최신 체계통합기술 노하우를 습득해 앞으로 전자전기 분야 등 유사 사업에 확대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5:30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5:30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5:30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5:30 02/02
  • 금 : 1942.80하락 2.515:30 02/02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