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에어리퀴드코리아 합작사 설립… '수소산업' 정조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케미칼과 에어리퀴드코리아의 합작사 '롯데에어리퀴드 에너하이'가 설립됐다.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과 에어리퀴드코리아가 국내 모빌리티 수소 공급망 확대를 위한 전략적 제휴 일환으로 추진한 합작사 설립이 완료됐다. 롯데케미칼과 에어리퀴드코리아는 지난해 5월 수소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올해 4월 합작사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롯데케미칼은 에어리퀴드코리아와의 합작사 '롯데에어리퀴드 에너하이' 설립이 완료됐다고 6일 밝혔다. 사명에 포함된 에너하이는 에너지와 하이드로젠(수소)의 합성어다. 모빌리티를 시작으로 국내 수소에너지 시장에서 에너지 전환을 주도해 가는 기업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초대 대표이사에는 김소미 에어리퀴드코리아 수소에너지사업부 부사장이 선임됐다.

롯데에어리퀴드 에너하이는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내 부지에 부생수소를 활용한 대규모 고압 수소출하센터를 건설, 오는 2024년 하반기 사업개시 예정이다. 출하센터는 국내 최대 규모(연간 생산량 5500톤 이상)의 수소 생산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승용차 기준 4200대 또는 상용 버스 기준 600대의 연료를 하루에 충전 가능한 양이다.

롯데에어리퀴드 에너하이는 대산 고압 수소출하센터를 통해 수도권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한다는 목표다. 향후 울산에도 수소출하센터를 건설해 영남권 수소 출하도 담당할 예정이다. 지난 9월 롯데케미칼·SK가스·에어리퀴드코리아가 설립한 합작사인 롯데SK에너루트 및 롯데 계열사 등을 포함한 전국적인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수소 모빌리티 시장을 개발하고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글로벌 청정에너지 보급과 탄소저감 성장을 위한 수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30년까지 총 6조원을 투자해 120만톤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유통·활용해 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국내 수요 증가에 대비해 다양한 투자와 파트너십 구축으로 해외에서도 청정 수소·암모니아 도입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5:30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5:30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5:30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5:30 02/02
  • 금 : 1942.80하락 2.515:30 02/02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