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지하철 승강장에 낀 쇼핑카트… 스파크 튀는 등 아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지하철 7호선 노원역 열차 승강장에 마트 카트가 빠지면서 스파크가 튀자 열차 운행이 잠시 중단됐다. 사진은 카트를 빼내기 위해 함께 열차를 밀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한 노인이 쇼핑카트를 끌고 지하철에 타려다 앞바퀴가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빠져 퇴근길 열차 운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저녁 7시41분쯤 지하철 7호선 노원역 하행선 열차 운행 중 쇼핑카트 앞바퀴가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빠졌다. 해당 사고는 한 노인이 마트 카트를 끌고 지하철을 타려다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상황을 접수한 관제 센터는 해당 열차를 정지시킨 후 모든 승객을 하차시켰다. 이후 비상 상황에 대비해 뒤에 오는 열차 운행까지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119 출동이 늦어지자 노원역장 등 직원들이 직접 시민과 협조해 열차를 밀어서 쇼핑카트를 꺼냈다.
서울 지하철 7호선 노원역에서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쇼핑카트가 낀 모습. /사진=인스타그램
서울 지하철 7호선 노원역에서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쇼핑카트가 낀 모습. /사진=인스타그램
당시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영상을 보면 열차틈에서 스파크가 튀자 직원들은 "뒤로 물러나세요"라며 시민들을 안전하게 대피시켰다. 이후 "열차 좀 함께 밀자"고 요청하자 시민들이 합세해 열차를 밀었고 가까스로 카트를 빼낼 수 있었다.

해당 시민은 카트를 끌고 온 노인을 향해 "처벌 제대로 받으라"면서 "카트 꺼내 드리자 죄의식 전혀 없이 배추 챙겨 가려던 할머니 어디 가세요"라고 분노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 카트도 마트 재산인데 도둑질 한 것이냐" "그 많은 사람에 피해를 줘놓고 사과 없이 떠나다니 뻔뻔하다" "목숨이 달린 일이니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 처벌해야 한다" 등과 같은 반응을 나타내며 강력한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문제의 승객은 다시 열차에 탑승하지 않은 채 밖으로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 55%
  • 45%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