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 안된 것이 다행"… 은지원, 이효리 '방송사고' 고백에 폭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이효리가 과거 핑클 활동 당시를 떠올렸다. /사진=tvN '서울체크인'
가수 이효리가 웃픈 방송사고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서울체크인'에는 강원에 위치한 양평 스키장으로 향하는 이효리와 친구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은지원은 과거 젝스키스로 활동하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나는 공개 방송을 싫어했다"며 "그때 우리가 6명이었는데 유선 마이크를 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줄넘기하듯이 (유선 마이크 줄을) 피하면서 무대를 소화했다"고 투덜거렸다.

이효리 역시 "사람들이 수영하는 곳에서 노래한 적이 있다"며 과거 핑클로 활동하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립싱크 방송이었는데 마이크가 켜져 있던 걸 몰랐다"며 "립싱크라 마음대로 불렀는데 그게 다 방송에 나갔다"고 전했다.

이에 은지원은 "해체 안된 것이 다행"이라며 "그때 대중의 시선이 너그러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8:05 02/03
  • 금 : 1930.80하락 1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