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회장에 이석준 전 국조실장 유력… 손병환 연임 무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정부의 독자적 대북제재 조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NH농협금융 차기 회장에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연임에 무게가 실렸던 손병환 회장은 연임 도전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금융 이사회가 차기 회장 선출을 위한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가동 중인 가운데 이 전 국조실장이 유력한 후보군으로 떠올랐다.

이 전 실장은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기획재정부 2차관,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을 거쳐 지난 2016년 국무조정실장을 맡았다. 이후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캠프에 몸을 담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엔 특별고문으로 참여했다. 현재 서울장학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그동안 업계에선 손 회장의 연임 가능성을 높게 봤다. 농협금융이 올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한 1조971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는 등 경영 능력면에서 합격점을 받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치권과 중앙회의 영향을 크게 받는 농협금융지주 특성상 현 정권과 코드가 맞는 인사가 새 회장으로 선임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됐다. 임추위는 농협금융의 지분 100%를 보유한 농협중앙회가 주도한다.

실제 농협금융은 2012년 출범 이후 주로 관료 출신 인사를 회장으로 선임했다. 전임 회장은 신동규(행정고시 14회), 임종룡(행시 24회), 김용환(행시 23회), 김광수(행시 27회) 등이다. 손 회장은 신충식 초대 회장 이후 처음으로 나온 내부 출신 CEO다. 손 회장은 연임 도전을 포기한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농협금융에 절대적인 지배력을 행사하는 중앙회가 관료 출신을 선호하면서 최근 내부 분위기가 바뀐 것으로 안다"며 "연말 연초 금융지주 회장들의 임기 만료가 예정된 만큼, 금융권은 외풍에 대한 긴장감이 상당한 상태"라고 말했다.

손 회장의 교체가 확정되면서 향후 관치 논란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IBK기업은행장에는 차기 행장 후보로 정은보 전 금감원장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이밖에 도규상 전 금융위원장, 이찬우 전 금감원 수석부원장 등도 후보로 언급되면서 관치금융이 반복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84.80상승 5.3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