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임직원, 올해 미래모빌리티 아이디어 700건 쏟아냈다… 누적 2700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가 임직원이 제안한 미래 모빌리티 아이디어를 신기술과 신사업 아이템으로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사진은 현대모비스 용인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아이디어 페스티벌 '엠필즈 페스타 2022'의 최우수 아이디어 시상식. /사진=현대모비스
올해 세계 현대모비스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제안한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기술개발 및 사업 아이디어가 700건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신기술과 신사업 아이템으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경기도 용인 소재 기술연구소에서 미래 모빌리티 아이디어 제안 행사인 '엠필즈 페스타(M.FIELDs Festa)2022'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 행사는 올 해 현대모비스 국내외 임직원들이 제안한 미래차 분야 아이디어를 총 결산하는 행사다. 연구원들의 자발적이고 창의적인 연구개발 문화 조성을 위해 지난 2020년부터 시행해 올해가 3회째다. 올해까지 누적된 아이디어는 2700건을 넘어섰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엠필즈 페스타를 아이디어 제안자만의 행사가 아닌 전사적인 아이디어 축제로 발전시키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이를 위해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글로벌 임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오디션 프로그램처럼 현장 투표를 통해 최우수 아이디어를 선정했다.

올해 제안된 총 700여 건의 아이디어 가운데 우수 아이디어 6건을 선정해 아이디어 제안자가 현장 발표를 하고 직원들이 실시간 투표를 진행했다.

최우수 아이디어로는 '냉각수 활용 전기차 BSA 긴급 침수 시스템'과 '원가절감형 모비스 EMB'(Electro Mechanical Brake)가 선정됐다.

'냉각수 활용 전기차 BSA 긴급 침수 시스템'은 전기차 BSA(Battery System Assembly) 내부에 냉각수를 분사해 배터리 화재를 초기에 진압하는 시스템이다. '원가절감형 모비스 EMB'는 기존 대비 성능을 대폭 향상해 글로벌 수주 경쟁력을 크게 향상시킨 브레이크 시스템이다.

현대모비스는 선정된 최우수 아이디어를 앞으로 양산화 및 사업화가 가능하도록 후속 연구개발 과정을 지원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도록 아이디어 제안을 더욱 활성화하고 사업화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