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만 2000포기"… '24세 때 결혼' 이혜정 시집살이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빅마마 이혜정이 힘들었던 시집살이를 폭로한다./사진=호적메이트 제공
빅마마 이혜정이 시집살이 일화를 전한다.

6일 방송되는 MBC 예능 '호적메이트'(기획 최윤정, 연출 정겨운) 41회에서는 결혼 후 처음으로 겨울을 맞이하는 예림이를 위해 김장을 배우는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이경규는 김장을 배우는 중 배추를 치대며 스트레스가 풀리는 걸 느낀다. 이어 이경규가 "그래서 어머니들이 김장철에 모여서 김장을 하면서 남편을 씹는 것 같다"고 말하자 이혜정은 "남편만 씹는 게 아니라 남편, 시어머니 등 호적에 있는 사람 다 씹는다"며 김장 토크를 이어간다.

먼저 이혜정은 24세에 시집을 와서 배추 2000포기를 다듬고 김장을 했던 과거 이야기를 꺼낸다. 그는 자신의 김치 인생 시작이기도 했던 그날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또한 이혜정은 이경규를 보며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기억도 떠올린다. 이에 더해 김장 2000포기로 시작된 결혼 생활을 버티게 해 준 아버지의 한 마디를 들려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어 두 사람은 딸 가진 부모로서 공감대를 나눈다. 아직 딸이 결혼을 안 한 이혜정은 딸을 보낸 부모의 마음을 궁금해한다. 이경규는 "딸을 보내면 부부관계가 뻑뻑해질 수도 있다"고 예림이가 빵과 빵 사이의 잼 같은 존재였다고 비유한다. 하지만 이혜정은 딸이 시집가도 부부 관계는 별로 달라지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한다고 해 그 이유가 궁금해진다.

결혼을 해서 자식을 낳은 뒤, 이제는 손주를 볼 나이가 된 두 사람. 이들은 자연스레 손주 이야기로 주제를 옮긴다. 이때 이경규는 "손자가 태어나면 할아버지 대신 '경규형'이라고 부르게 할 거다"라며 특별한 손주 철학(?)을 꺼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든다는 전언. 과연 이경규가 손주에게서 형이라고 불리고 싶은 이유는 무엇인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