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 올린 BGF家 오너 2세 경영… "형은 지주, 동생은 신소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석조 BGF그룹 회장의 두 아들인 장남 홍정국(왼쪽) BGF리테일 사장과 홍정혁 BGF에코머티리얼즈 사장의 '형제 경영'이 본격화되고 있다.
BGF그룹 오너가 2세들이 지배력 강화에 나서면서 '형제 경영'이 본격 궤도에 올랐다. 장남 홍정국 BGF리테일 사장은 본업인 유통(편의점 CU) 사업을, 차남 홍정혁 BGF에코머티리얼즈 사장은 새 먹거리인 소재 산업을 맡아 책임 경영에 나설 전망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BGF 3대 주주에 오른 홍정혁 사장은 보유 중인 BGF리테일 지분을 모두 매각했다. 홍정혁 사장은 지난 5일 장 마감 후 공시를 통해 보유하고 있던 BGF리테일 주식 1만3776주를 전부 매도했다. 처분 규모는 총 27억8556만276원이다.

홍정혁 사장은 연말 인사에서 BGF 사장으로 승진하며 경영 전면에 나선데 이어 지배력 강화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BGF그룹은 이달 중순 2023년 조직 개편 및 정기 인사를 통해 홍정혁 BGF 신사업 개발실장을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시켰다. 홍 사장은 BGF에코바이오와 BGF에코머티리얼즈 대표를 겸직하고 있다.

BGF리테일의 최대주주는 지분 30%를 보유한 BGF이며 홍석조 회장(7.36%)과 장남 홍석현 BGF 대표이사 사장(3.17%)이 주요 주주로 있다. 홍석현 사장의 BGF리테일 지분은 0.08%에서 0%가 됐다. 홍석현 사장이 BGF리테일의 최대주주인 BGF의 3대 주주에 오른 지 5일 만이다.

업계에서는 BGF 승계구도가 구체화되면서 홍석현 사장이 BGF리테일의 지분을 굳이 보유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 섰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홍석현 사장은 최근 홍석조 회장이 블록딜(시간 외 매매) 방식으로 넘긴 370억원 규모의 BGF 지분을 취득했다.

홍 회장은 지난 1일 보통주 2005만190주를 시간외 매매 방식으로 주당 3690원에 처분하고 장남과 차남에게 절반씩 넘기며 두 아들의 지배력 강화에 힘을 실어줬다. 홍 회장이 보유한 BGF 주식은 기존 5105만9215주에서 3100만9025주로 감소했다. 지분율도 32.4%로 낮아졌다.

홍 회장의 지분 증여로 홍정국 사장의 보유주식은 985만2945주에서 1987만8040주로 늘어나고 홍정혁 사장이 보유한 주식은 기존 2만5717주에서 1005만812주로 대폭 증가했다. 홍정혁 사장의 BGF 지분율은 10.50%로 확대되면서 홍 회장(32.4%) 홍정국 사장(20.77%)에 이어 3대 주주에 올라섰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0.68상승 3.7214:22 03/23
  • 코스닥 : 822.80상승 9.3714:22 03/23
  • 원달러 : 1280.90하락 26.814:22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4:22 03/23
  • 금 : 1949.60상승 8.514:22 03/23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국토위 전체회의, 발언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 [머니S포토] 이종섭  장관 "북한이 어제 쏜 순항미사일은 4발"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