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통 사태' 조사결과 발표… 정부, 카카오에 서비스 다중화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및 카카오·네이버 등 부가통신서비스 장애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가 '카카오 먹통 사태'와 관련해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SK C&C, 카카오, 네이버에 1개월 이내로 주요 원인에 대한 개선 조치 계획 등을 보고할 것을 요구했다.

지난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방송통신위원회, 소방청과 함께 지난 10월15일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및 카카오·네이버 등 부가통신서비스 장애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화재는 지난 10월15일 오후 3시19분 판교 데이터센터 지하 3층 배터리실에서 발생, 같은 날 오후 11시45분 완전히 진화됐다. 데이터센터는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BMS)을 갖추고 있었으나 화재 발생 직전까지 화재에 대한 이상 징후가 나타난 바는 없었다. 천장 공간이 미분리된 격벽 공간에 있던 일부 무정전 전원장치(UPS)가 화재 열기 등으로 손상돼 작동이 중지됐다.

화재 발생 후 가스 소화 장비가 작동했지만 가스 소화가 어려운 리튬이온 배터리 특성상 초기 진압에 한계가 있었다. SK C&C는 2016년 리튬이온 배터리를 설치한 이후 현재까지 특화된 방화 조치는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살수시 누전 등 2차 피해를 우려해 전체 전력을 차단했다. 과기정통부 측은 "화재 대비 지침은 있었으나 살수 상황, 발화 구역 등 실제 화재상황 수준까지 반영한 세부 대응계획과 모의훈련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톡 등 카카오 계열사의 주요 서비스는 최대 127시간 33분에 걸친 장애가 발생했다. 카카오는 판교 데이터센터와 기타 센터 간 시스템을 '동작(Active)-대기(Standby)' 체계로 이중화했으나 이번 사고에서 대기 시스템이 제대로 동작하지 못했다.

대기 서버를 동작 서버로 만들기 위한 권한 관리 기능(운영·관리 도구)이 판교 데이터센터 내에서만 이중화돼 있을 뿐 타 데이터센터에 이중화돼 있지 않아 서비스 장애 복구가 지연됐다는 판단이다. 카카오톡, 다음 등 카카오 서비스의 핵심 기능, 여러 서비스 구동 초기단계부터 필요한 '카카오인증' 등 기능이 판교 데이터센터에 집중돼 있어 여러 서비스 전반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게 됐다.

네이버는 뉴스·쇼핑 등 일부 기능에서 오류가 발생했으며 주요 기능 대부분은 약 20분~12시간 내 정상화됐다. 네이버는 데이터센터 간 이중화 조치로 서비스 중단은 없었으나 타 데이터센터로의 전환 과정 등에서 일부 기능에 오류가 발생했다.

다만 이날 발표는 화재발생 원인 등 새로운 내용을 밝히기 보다는 기존 공개된 내용을 재확인한 것에 그쳤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화재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소방청 및 관련 부처에서 정밀조사를 하고 있고 과기정통부에서는 세부 원인보다는 관계사가 어떻게 대응을 하고 있고 재발 방지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를 점검했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 3사에 1개월 이내 개선조치 보고 요구


과기정통부는 3사에 대해 "1개월 이내로 주요 원인에 대해 개선 조치하거나 향후 조치 계획을 수립해 방송통신재난 대책본부에 보고하도록 행정지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3사가 제출한 조치 결과와 향후 계획, 전문가·사업자 의견, 법·제도 개선 사항을 반영해 디지털 서비스 안정성 확보를 위한 종합 개선 방안을 내년 1분기 중 수립할 계획이다.

SK C&C에는 배터리 감시 시스템 계측정보 등 관리 강화 방안과 다양한 화재 감지 시스템 구축 방안 수립, 배터리와 기타 전기설비 간 물리적 공간 분리 및 배터리실 내 전력선 재배치 등을 요구했다.

카카오에는 서비스 장애 복구 지연의 핵심 원인인 운영·관리 도구를 데이터 센터 간 동작-동작 등 높은 수준으로 다중화하고 메시지 수·발신 등 핵심 기능에 대해서도 현재 수준 이상의 분산·다중화를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수립할 것을 요청했다.

네이버에는 보다 철저한 장애 예방과 신속한 복구를 위해 서비스별 복구 목표, 장애 각본별 복구 방안 등을 재점검해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했다.

이 장관은 "정부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주요 디지털서비스에 대한 재난대응체계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각 사업자별 개선방안, 점검결과, 제도개선 등을 종합해 디지털 시대에 맞는 안정성 강화방안을 마련함으로써 확고한 디지털 위기관리 체계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