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행 쾌거' 韓대표팀, 7일 귀국… 손흥민·벤투 등 다함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오른 '벤투호'가 오는 7일 귀국한다. 사진은 지난 5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애국가를 부르는 모습. /사진=뉴스1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벤투호'가 금의환향한다.

대한축구협회는 6일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7일 오전 카타르 도하를 떠나 같은날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인천공항에서 약식 귀국 행사 후 해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카타르 현지의 비행기 사정 등으로 인해 두 조로 나눠 귀국하며 도착 시간은 오는 7일 오후 5시 전후가 될 전망이다.

해외파 정우영(알사드)·김승규(알샤밥)·정우영(프라이부르크) 등 3명은 현지에서 바로 소속팀으로 복귀해 귀국하지 않는다. 3명을 제외한 전원은 한국으로 귀국한다. 대표팀과 4년4개월의 동행을 마친 파울루 벤투 감독도 함께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태극전사들은 이번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조별리그 H조에서 우루과이(0-0 무)·가나(2-3 패)·포르투갈(2-1 승) 등을 상대로 1승1무1패(승점 4)를 기록하며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하지만 이날 오전 4시 피파 랭킹 1위를 자랑하는 강호 브라질과의 16강전 경기에서 1-4로 패하며 월드컵 여정을 마무리했다.

한국이 16강에 오른 것은 2002 한일월드컵·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세 번째다. 원정으로만 따지면 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두 번째다. 지난 2018년 8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벤투 감독은 이번 대회를 끝으로 한국 사령탑에서 물러난다. 이에 협회는 후임 사령탑 후보군을 빠르게 물색할 방침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