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장쩌민 주석 조문…"한중 우호협력에 큰 족적"

주한 중국대사관 찾아 헌화·묵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는 6일 오후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주한 중국 대사관에 마련된 고(故) 장쩌민(江澤民)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하고 애도를 전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6일 오후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주한 중국 대사관에 마련된 고(故) 장쩌민(江澤民)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하고 애도를 전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제공)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서울시는 6일 오후 오세훈 시장이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주한 중국 대사관에 마련된 고(故) 장쩌민(江澤民)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하고 애도를 전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분향소에 마련된 조문록에 "한중 양국의 관계 개선 및 우호 협력을 위하여 큰 족적을 남기신 장쩌민 전 국가주석님의 평안한 안식을 기원합니다"라고 추모의 뜻을 표한 후 장쩌민 전 주석의 영정 앞에서 헌화와 묵념을 했다.

1993년부터 2003년까지 중국 국가주석을 지낸 장쩌민 전 주석은 지난 11월30일 향년 96세로 서거했다.

장 전 주석은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지난 1995년 중국 국가주석으로는 최초로 방한하고 한·중 경제협력을 강조하는 등 양국 관계 발전과 공동 번영을 위해 힘쓴 중국 지도자로 꼽힌다.

서울시는 1992년 한·중 수교 직후인 1993년 베이징시와 친선 도시(구 자매도시) 결연을 체결해 한·중 수도 간 교류·협력을 시작했다.

이후 산둥성·광둥성 등 중국도시와 우호도시 결연을 체결하면서 현재 총 9곳의 중국 도시와 공식 결연관계를 맺고 경제·통상·문화·관광·교통·환경 등 다방면에 걸친 교류·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