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난징공대, 확진자 발생에 교내 봉쇄하자…학생들 "제2의 폭스콘 사태 원하는가" 시위

5일 밤 확진자 발생에 학교측 "5일간 캠퍼스 봉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밤 중국 난징공업대학교 대학생들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락다운에 반대하는 집회를 벌였다. (트위터 캡처)
5일 밤 중국 난징공업대학교 대학생들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락다운에 반대하는 집회를 벌였다. (트위터 캡처)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중국 난징공업대학교 교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한 가운데, 캠퍼스가 폐쇄되자 대학생들이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AFP통신에 따르면 난징공업대학교 대학생들은 5일 밤 집회를 벌이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에 공유됐다. 해당 영상에는 학생들이 "우리를 건드린다면 이곳은 제2의 폭스콘이 될 것이다", "당신(학교측)의 권력은 스스로 얻은 것이 아닌, 학생들이 쥐여준 것이다. 학생들을 섬겨라"고 외치는 모습이 담겼다.

앞서 세계 최대 규모 아이폰 생산지인 중국 정저우의 폭스콘 공장에서는 지난달 봉쇄령이 내려졌고, 근로자들은 코로나19 방역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다 급기야 탈출을 감행한 바 있다.

난징공업대에 재학 중인 익명의 3학년 학생은 AFP통신에 "교내에서 코로나 확진자 1명이 발생하자 학교 측에서는 캠퍼스를 닷새간 봉쇄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시위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학생들은 학교측이 안내를 제대로 하지 않아 불만을 가졌고, 대부분의 학생들은 겨울 방학 기간 고향으로 제때 돌아가지 못할 것을 우려했다. 이에 학생들은 학교 측과 논쟁을 벌이며 관계자들이 직책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했다.

이번 실랑이는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 주요 도시에서 시민들이 고강도 코로나19 규제에 반대한지 불과 며칠 만에 나왔다. 이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규제를 완화할 것을 시사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