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3 협의체' 예산안 논의…"이견 좁히는 과정"(종합)

김진표 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 후 3+3 회동 이어갔지만 불발
8시 이후 협의 재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 각각 참석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 각각 참석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이균진 기자 =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6일 양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가 참여하는 '3+3 협의체'를 가동해 내년 예산안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까지는 험로가 예상된다.

주호영 국민의힘,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회동 후 3+3 회동을 열고 1시간40분가량 내년도 예산안을 둔 논의를 이어갔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박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감액 사업이나 향후 예산부수법안 등의 논의를 오늘 오후 8시 이후에 다시 만나 이어가기로 했다"면서도 "오늘 바로 합의가 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이견을 좁혀나가는 과정에 있다고 이해하면 되겠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 대해선 "주로 감액 사업에 대해 이견을 좁혀 왔는데 그 사안에 대해 상세하게 보고받았다"며 "이견이 어디까지 좁혀졌고, 뭐가 남았는지에 대한 상세한 보고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간에 협상 내용을 얘기하는 것은 결코 협상 타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금은 계속 이견을 좁혀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여야 정책위의장과 예결위 간사는 지난 4~5일 이틀간 2+2 협의체를 구성해 예산안과 예산 부수 법안 관련 협상을 진행했다. 협의체 논의 과정에서 보류 사업 예산과 관련한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예비비와 공공분양·임대주택 예산 등 쟁점 사업은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예산 부수 법안 또한 야당이 법인세 최고세율 인하, 주식 양도소득세 대주주 기준 완화,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중과 폐지를 '부자 감세'로 규정 반대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박 원내대표는 김 의장 주재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아직 쟁점이 많이 남아 있어 염려되지만 그럼에도 서로 정기국회 내 예산안 처리를 위해 뜻을 다하기로 한 만큼 쟁점을 더 좁혀나가는 노력을 본격적으로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견 접근을 보지 못한 예산을 정리하기 위해 원내대표들이 그동안 논의 과정이라든지, 양당 주장을 듣는 시간을 가지기로 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