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이태원 참사 경찰 최초 보고, 대통령실 보고보다 29분 빨라"

"기존 발표보다 29분 빨리 경찰 최초 보고 이뤄져"
첫 보고에 "50여명 쓰러져 CPR, 호흡하기 힘들다 신고 다수 접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10·29 이태원 참사 당시 경찰이 용산 대통령실에 상황을 최초로 보고한 시각이 당일 오후 11시36분인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이는 10월30일 오전 0시5분에 경찰로부터 처음 사고 상황을 보고받았다는 대통령실의 기존 발표와 29분가량 차이다.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소속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찰청 상황담당관은 지난 10월29일 오후 11시36분부터 세 차레에 걸쳐 문자메시지로 국정상황실에 파견된 행정관 3명에게 인명 피해 현황 등 상황을 보고했다.

당시 문자보고 내용엔 △이태원동 골목에서 핼러윈 축제로 사람들이 몰리면서 현재 50여명이 쓰러져 있는 상태로 소방에서 심폐소생술(CPR) 중 △사람이 많아 호흡하기 힘들다는 112신고 다수 접수 △경찰서장 등 현장지휘, 지역경찰·교통 등 60여 명 현장 임장하여 교통 통제 및 부상자 구조활동 지원 중 △정확한 사고원인 및 부상자 현황 파악 중 등이 포함됐다.

이후 경찰청 상황담당관은 10월30일 오전 0시26분과 0시36분에도 인명 피해 추정 내용과 경찰 측 조치 사항 등을 국정상황실에 후속 보고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달 2일 이태원 참사 당시 경찰이 대통령실에 상황을 최초로 보고한 시각에 대해 최초 신고(10월29일 오후 10시15분) 후 2시간가량 뒤인 10월30일 오전 0시5분이고, 보고 형태는 팩스로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이에 윤 의원은 "보고를 받은 국정상황실 직원은 경찰청 상황관리 업무를 상시 감독하고 있는 만큼 대통령실이 11월2일 발표 당시 경찰의 최초 보고 시점을 오후 11시36분이 아닌 오전 0시5분으로 의도적으로 늦춰 발표한 것 아닌지 의심되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태원 참사 직후 경찰의 초동 대응이 미진했던 것은 분명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용산 대통령실이 경찰로부터 최초 보고를 받은 시점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할 필요가 있는지는 의문"이라며 "혹여라도 대통령실이 재난 대응에 있어서 자신들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순수하지 않은 의도를 가지고 책임을 떠넘기려 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8:05 02/03
  • 금 : 1930.80하락 1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