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늘 동해 완충구역에 총 100여발 포격… 연이틀 도발(종합3보)

5일에도 130여발 발사… 한미 MLRS 사격훈련 '트집'
軍 "9·19합의 위반 반복… 모든 책임은 북한에"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군 포병 훈련.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군 포병 훈련.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박응진 허고운 기자 = 북한이 6일까지 이틀째 '해상 완충구역'을 향한 포격 도발을 벌였다. 우리 군과 주한미군이 같은 기간 진행한 사격훈련을 그 이유로 댔다.

우리 군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군은 이날 오전 10시쯤부터 강원도 고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방사포탄 추정 90여발을 쐈으며, 이후 오후 6시쯤부턴 강원도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방사포탄 추정 10여발을 추가로 쐈다. 북한이 이날 쏜 포탄은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해상 완충구역 내에 떨어졌다.

'해상 완충구역'은 남북한이 지난 2018년 '9·19군사합의' 당시 우발적 충돌이나 긴장 고조 상황 등을 방지하기 위해 해안포문을 폐쇄하고, 해상 군사훈련과 해안포 등 중화기 사격 행위를 금지하기로 접경지 일대 수역이다. 따라서 북한이 이곳에 포격을 가한 건 '9·19합의' 위반에 해당한다.

우리 군은 이에 '9·19합의' 위반을 지적하면서 '도발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하는 내용의 대북 경고통신을 수차례 실시했다고 합참이 전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군 총참모부는 이날 오전 대변인 발표를 통해 "어제(5일)에 이어 오늘(6일) 오전 9시15분경부터 적들이 또다시 전선 근접 일대에서 방사포와 곡사포를 사격하는 정황이 제기됐다"며 "전선 포병 구분대들에 즉시 강력 대응 경고 목적의 해상 실탄 포사격을 단행할 데 대한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강원도 철원 일대 훈련장에서 실시된 한미연합 전력의 227㎜ 다연장로켓발사체계(MLRS) 사격훈련 및 우리 군의 K-9 자주포 사격훈련을 문제 삼은 것이다.

북한은 전날 오후에도 철원 일대 훈련장에서 진행된 한미의 MLRS 사격훈련을 이유로 동·서해 완충구역으로 방사포 130여발을 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둘째딸(오른쪽).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둘째딸(오른쪽).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군 총참모부는 우리 측을 향해 "전선 근접 지대에서 '도발'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우리 군과 주한미군의 이번 사격훈련은 북한의 연이은 포격 도발과 달리 9·19합의 준수 하에 이뤄진 '정상적' '합법적' 훈련이다.

9·19합의엔 남북한 모두 군사분계선(MDL)으로부터 5㎞ 거리 내에선 포병 사격연습과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지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때문에 우리 군과 주한미군 모두 사격훈련 땐 MDL 남쪽으로 5㎞ 밖에 있는 사격장을 이용하고, 사격 방향도 북쪽이 아닌 남쪽으로 향하도록 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이날 입장문에서 "북측이 한미의 정상적 훈련을 부당하게 비난하며, 오히려 9·19합의를 위반하는 해상 포사격을 반복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며 "북측의 일방적이고 지속적인 9·19합의 위반으로 초래되는 결과에 대해 북한에 모든 책임이 있음을 엄중 경고한다"고 했다.

군 당국은 북한의 이번 포격에 이은 추가 도발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합참은 "우리 군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9·19합의 위반 주요 사례는 이날 포격을 포함, 총 17건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5건이 올해 발생했다.

우리 군은 이날까지 사전에 계획했던 MLRS와 K-9 자주포의 사격훈련을 모두 마쳤으며, 7일엔 철원 일대 훈련장에서 기동 등 전술훈련을 이어갈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