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지 블로킹 6개' IBK기업은행, KGC인삼공사 셧아웃…4위 도약

고비 마다 활약하며 팀내 최다 15점…표승주도 11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BK기업은행 김수지. (KOVO 제공)
IBK기업은행 김수지. (KOVO 제공)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IBK기업은행이 KGC인삼공사에 셧아웃 승리를 거두고 4위로 올라섰다.

IBK기업은행은 6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2 25-15 25-23)으로 승리했다.

올 시즌 첫 셧아웃 승리를 거둔 IBK기업은행은 시즌 전적 5승7패(승점 16)가 되며 GS칼텍스(5승6패·승점 15)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반면 KGC인삼공사는 앞선 경기에서 부상 결장했던 외국인선수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가 돌아왔지만 무기력하게 패하며 3연패, 시즌 전적 4승7패(승점 12)로 6위에 머물렀다.

IBK기업은행의 미들블로커 김수지는 이날 블로킹 6개를 포함해 팀 내 최다 15점을 올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특히 3세트 막판엔 블로킹에 이어 서브득점까지 기록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표승주도 12점, 달리 산타나도 10점으로 힘을 보탰다.

KGC인삼공사는 엘리자벳이 양 팀 최다 21점으로 맹위를 떨쳤지만 국내선수들의 지원이 부족했다. 이소영이 7점에 공격성공률 26.32%에 머물렀고 세터 염혜선은 범실 5개를 남발했다.

IBK기업은행은 1세트 엘리자벳의 공격에 고전하며 중반 이후까지 2점차로 끌려갔다. 그러나 18-20에서 최정민의 오픈 공격, 산타나의 디그에 이은 표승주의 퀵오픈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상대 세터 염혜선의 범실로 역전에 성공한 IBK기업은행은 22-22에서 표승주의 퀵오픈, 김수지의 블로킹으로 2점차로 벌리며 세트포인트를 잡았다. 계속된 상황에선 엘리자벳의 공격 범실이 나오면서 짜릿한 역전극으로 1세트를 잡았다.

기세가 오른 IBK기업은행은 2세트를 쉽게 가져왔다. 세트 초반 김하경의 서브 득점, 김희진의 블로킹으로 리드를 잡은 IBK기업은행은 표승주의 공격과 김수지의 블로킹 등으로 연속 5득점에 성공하며 15-9로 달아났다. 세트 막판까지 점수차를 유지하면서 25-15로 잡았다.

3세트는 세트 막판까지 접전이 벌어졌지만, 중요한 순간 베테랑 김수지가 활약했다. 김수지는 23-23에서 상대 이선우의 공격을 블로킹하며 매치포인트를 잡았다. 이어진 서브에선 이소영을 공략해 서브 득점을 성공시키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 0%
  • 0%
  • 코스피 : 2481.52하락 2.1218:05 02/09
  • 코스닥 : 784.58상승 4.618:05 02/09
  • 원달러 : 1260.40상승 0.318:05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8:05 02/09
  • 금 : 1890.70상승 5.918:05 02/09
  • [머니S포토] 김기현·나경원 '화기애애 김나연대'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나경원 '화기애애 김나연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