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핵관' 장제원, 김기현과 오늘 회동…'김·장 연대' 힘받나

당권주자 김기현 "장 의원 만났으나 특별한 얘기 없어" 말아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껴안으며 인사하고 있다. 2022.1.1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껴안으며 인사하고 있다. 2022.1.1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으로 꼽히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30분간 회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두 사람이 접촉을 늘리면서 '김장' 연대가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6일 여권에 따르면, 김 의원과 장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 장 의원 의원실에서 만났다. 이날 만남에서 차기 전당대회와 관련한 논의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장 의원과 만났으나 특별한 얘기는 없었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나 차기 전당대회가 2월말 또는 3월초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윤핵관인 장 의원과 유력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김 의원이 만난 것을 단순하게 볼 수는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당내에서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수도권 총선 승리 대책이 있는 인물, MZ 세대에 대한 소구력 등 새 당대표의 조건을 언급하면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차출설이 불거지고 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도 "차기 지도부도 MZ세대, 미래세대, 새로운 물결에 공감하는 지도부가 탄생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에 장 의원은 한 언론매체와의 통화에서 "찬물을 끼얹느냐" "당을 왜소하게 만들 이유가 뭐가 있느냐" 등 지도부를 비판했다.

이 때문에 김 의원과 장 의원의 이번 만남을 통해 '김·장 연대'가 본격화하면서 친윤 후보로 김 의원이 유력해진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또 윤심(윤석열 대통령 의중)이 한 장관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에도 힘이 실린다. 김 의원은 "전체적인 흐름이 그렇다고 이해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81.52하락 2.1218:05 02/09
  • 코스닥 : 784.58상승 4.618:05 02/09
  • 원달러 : 1260.40상승 0.318:05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8:05 02/09
  • 금 : 1890.70상승 5.918:05 02/09
  • [머니S포토] 김기현·나경원 '화기애애 김나연대'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나경원 '화기애애 김나연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