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호주, 대만 독립 신호 보내지마"…대표단, 대만 방문에 경고

호주 의원 대표단, 대만 방문 강행…中 "양국 관계 악영향" 반발
中 관영지 "관계 개선 중인 호주-중국 관계에 악영향 미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호주 의원들로 구성된 대표단이 중국 정부의 경고에도 대만 방문을 강행한 것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호주가 대만 측에 잘못된 신호를 주면 안된다고 반발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호주 의원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대만에 도착해 닷새간의 일정을 시작했다"며 논평을 묻는 질문에 "대만이 중국 영토의 불가분한 일부다. 하나의 중국 원칙은 공인된 국제관계 준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만 문제는 중국이 상대국과 우호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전제조건이자 정치적 기반"이라며 "호주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성실히 준수하고 대만과 어떠한 형태의 공식 교류를 중단해야 한다. '대만 독립' 분리 세력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는 것을 중지하라"고 했다.

앞서 호주 의원 6명이 대만을 방문했다는 언론 보도가 전날(5일) 나오자 중국은 이번 방문이 양국간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반발했다.

중국 관영지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이번 방문은 중국과 호주가 지난 3년 동안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양국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시점에 이뤄졌다"며 "의심의 여지 없이 이번 방문은 최근 긍정적인 모멘텀을 보인 중국-호주 관계에 그림자를 드리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후 조앤 오우 대만 외교부 대변인은 6일 "호주 의원들이 대만에 방문했다"고 공식 확인하면서 "호주 의원들이 대만에 우호적 관심을 보인 것에 감사하다. 우리는 호주 측과 상호 관심 분야에 대해 광범위하게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68.65상승 40.0818:05 01/26
  • 코스닥 : 738.94상승 6.5918:05 01/26
  • 원달러 : 1230.70하락 118:05 01/26
  • 두바이유 : 83.52하락 0.3618:05 01/26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6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새해도 금리 관련 불확실성 여전… 실물경제 위축 우려"
  • [머니S포토] 미치에다 슌스케 내한 "韓 환대 따뜻… 감동받았다"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