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22년 12월 7일 띠별 운세

88년생, 할 일을 게을리하지 마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의 운세] 2022년 12월 7일 띠별 운세

2022년 12월 7일 (음력 11월 14일)
정동근 (한국역술인협회 부회장)

쥐띠

36년 병자생 정신을 집중해야 합니다.
48년 무자생 흐트러져서는 안 됩니다.
60년 경자생 의기소침해서는 안 됩니다.
72년 임자생 다른 곳에 한눈팔지 마세요.
84년 갑자생 도움이 되어야 합니다.
96년 병자생 후회가 막심할 수 있습니다.

소띠

37년 정축생 생각을 없애야 합니다.
49년 기축생 갑자기 훅 들어올 수 있습니다.
61년 신축생 철벽방어를 하세요.
73년 계축생 인력으로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85년 을축생 아차 싶은 순간이 있습니다.
97년 정축생 정말 순간입니다.

범띠

38년 무인생 약해져서는 안 됩니다.
50년 경인생 틈을 보여서는 안 됩니다.
62년 임인생 이유를 알게 됩니다.
74년 갑인생 괜찮지 않습니다.
86년 병인생 헛되게 하지 마세요.
98년 무인생 자기 자신에게 집중하세요.

토끼띠

39년 기묘생 인식하지 마세요.
51년 신묘생 내려가는 기분이 들 수 있습니다.
63년 계묘생 이 순간을 기억해야 합니다.
75년 을묘생 절체절명 순간이 있습니다.
87년 정묘생 높낮이가 바뀔 수 있습니다.
99년 기묘생 거꾸로 세워보세요.

용띠

40년 경진생 기억이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52년 임진생 운명은 바꿀 수 있습니다.
64년 갑진생 고난도 경험입니다.
76년 병진생 차분해질 수 있습니다.
88년 무진생 할 일을 게을리하지 마세요.
00년 경진생 시간이 없습니다.

뱀띠

41년 신사생 과거를 회상하지 마세요.
53년 계사생 바람이 점점 거세지겠습니다.
65년 을사생 온화한 마음을 가지세요.
77년 정사생 언어를 바르게 사용하세요.
89년 기사생 자신은 누구의 것도 아닙니다.
01년 신사생 삶의 의지가 다릅니다.

말띠

42년 임오생 소리에 귀 기울이지 마세요.
54년 갑오생 단호해지십시오.
66년 병오생 예민함을 치장하지 마세요.
78년 무오생 자신감 있게 행동하세요.
90년 경오생 베풀어야 합니다.
02년 임오생 말 한마디에 정신이 번쩍 들겠습니다.

양띠

43년 계미생 점점 느껴질 것입니다.
55년 을미생 구별하는 게 쉽지 않습니다.
67년 정미생 마음을 내려놓으세요.
79년 기미생 시간은 반대로 흐르지 않습니다.
91년 신미생 한숨을 돌리도록 하세요.
03년 계미생 소리에 반응하지 마세요.

원숭이띠

44년 갑신생 이상하다 느낄 수 있습니다.
56년 병신생 눈 깜빡임을 느낄 수 있습니다.
68년 무신생 지배당하지 마세요.
80년 경신생 알 수 없을 때가 있습니다.
92년 임신생 억눌러야 합니다.
04년 갑신생 감정을 조절하도록 하세요.

닭띠

45년 을유생 화를 억누르도록 하세요.
57년 정유생 고혈압을 조심하세요.
69년 기유생 끝까지 해내도록 하세요.
81년 신유생 집념이 대단합니다.
93년 계유생 다른 생각은 접도록 하세요.

개띠

46년 병술생 깨달음을 알 수 있습니다.
58년 무술생 거꾸로 생각을 해보세요.
70년 경술생 위기에 대처해 보세요.
82년 임술생 이기적이면 안 됩니다.
94년 갑술생 누구나 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돼지띠

47년 정해생 깊이 빠지지 마세요.
59년 기해생 혼돈을 해서는 안 됩니다.
71년 신해생 이유를 알아야 할 필요가 없습니다.
83년 계해생 긍정적인 생각을 하세요.
95년 을해생 간섭하면 안 됩니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5:30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5:30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5:30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5:30 03/28
  • 금 : 1953.80하락 3015:30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