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모로코, 사상 첫 8강 진출…승부차기서 스페인 제압

스페인, 2연속 16강서 승부차기 패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로코의 골키퍼 야신 보노.  ⓒ AFP=뉴스1
모로코의 골키퍼 야신 보노.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모로코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스페인을 꺾고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모로코는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0-0으로 비긴 뒤 맞이한 승부차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모로코 주전 골키퍼 야신 보노는 승부차기에서 스페인의 키커 2명의 슈팅을 막아내며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모로코는 사상 처음으로 본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모로코는 지난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스페인은 승부차기에서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3명이 모두 실축,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또 다시 16강전에서 승부차기로 패배했다.

전날 크로아티아에 승부차기로 패배한 일본에 이어 스페인까지 탈락, 본선 E조에 속했던 팀들은 모두 조기에 대회를 마쳤다.

16강전에서 탈락한 스페인. ⓒ AFP=뉴스1
16강전에서 탈락한 스페인. ⓒ AFP=뉴스1


스페인이 경기 초반부터 특유의 짧은 패스를 통한 공격 전개로 경기를 압도했다. 하지만 스페인의 마지막 패스와 크로스가 번번이 모로코 수비에 막혀 슈팅까지 연결하지 못했다.

초반 스페인의 공세를 차분하게 막아낸 모로코는 양쪽 측면 돌파를 통해 스페인 골문을 위협했다. 계속해서 기회를 엿보던 모로코는 전반 33분 공격에 가담한 누사이르 마즈라위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을 노렸지만 우나이 시몬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45분 동안 단 1개의 슈팅에 그친 스페인은 후반전 들어 다니 올모의 개인 돌파를 통해 모로코 수비를 괴롭혔다. 하지만 좀처럼 골이 나오지 않자 후반 18분 카를로스 솔레르, 알바로 모라타를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스페인이 공세를 높이며 주도권을 잡는 상황에서 모로코는 주전 중앙 수비수 나이프 아게르드가 오른쪽 다리 부상을 입는 변수를 맞이했다. 이에 모로코는 어쩔 수 없이 자와드 엘야미크를 투입하며 수비에 변화를 줬다.

갑작스러운 수비의 변화에도 모로코는 경기 막판까지 집중력을 유지, 스페인 공세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스페인을 꺾은 모로코. ⓒ AFP=뉴스1
스페인을 꺾은 모로코. ⓒ AFP=뉴스1


연장전 들어서도 경기 양상은 바뀌지 않았다. 스페인이 계속해서 주도권을 잡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이에 연장 전반 8분 안수 파티와 알레한드로 발데 등 젊은 선수들을 투입하며 기동력을 강화했다.

하지만 오히려 결정적인 득점 기회는 모로코가 잡았다. 모로코는 연장 전반 14분 빠른 역습을 통해 스페인 수비를 허문 뒤 왈리드 체드라가 슈팅까지 이어갔지만 우나이 시몬 골키퍼에게 막혔다.

스페인은 승부차기를 피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공격을 이어갔지만 경기 종료 직전 파블로 사라비아의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오며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 보노 골키퍼의 선방이 빛났다. 스페인의 1번 키커 사라비아의 슈팅이 골대를 때린데 이어 보노 골키퍼가 솔레르, 세르히오 부스케츠의 슈팅 방향을 정확히 읽어내며 선방했다.

반면 모로코에서는 3번째 키커 바드르 바노운을 제외한 3명이 깔끔하게 득점, 첫 8강 진출을 이뤄냈다.



 

  • 0%
  • 0%
  • 코스피 : 2469.09상승 17.3809:31 02/08
  • 코스닥 : 776.72상승 3.9309:31 02/08
  • 원달러 : 1254.30하락 109:31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09:31 02/08
  • 금 : 1884.80상승 5.309:31 02/08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