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낮잠 안자"… 3∼4세 원생 학대한 보육교사,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낮잠을 자지 않는 원생들을 학대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스1
3~4세 원생들이 낮잠을 안 잔다는 이유로 꼬집는 등의 학대를 저지른 인천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지난 6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30대·여)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6월 인천 연수구 한 어린이집에서 낮잠을 자지 않는 3∼4세 남녀 원생 4명을 강제로 눕히고 신체를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아이들이 낮잠 시간에 잠을 자지 않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학부모 신고를 받고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에 담긴 2개월가량 영상을 분석한 뒤 학대 정황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집 원장도 입건해 조사를 벌였으나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A씨는 학대 행위가 인정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