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미성년자 만난 30대男… 이인철 변호사 "선 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딩엄빠2'가 미성년자와 성인의 임신을 다뤄 또 논란을 일으키자 출연자 이인철 변호사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사진=고딩엄빠2 방송캡처
'고딩엄빠2'에 출연 중인 이인철 변호사가 입을 열었다.

지난 6일 MBN '고딩엄빠2'에서는 19세에 임신한 고딩엄마 박은지와 11세 연상 남편 모준민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19세 미성년자였던 박은지는 당시 11세 연상인 30세 남편을 만났고 임신까지 했다. 방송 이후 '고딩엄빠2' 시청자 게시판에는 프로그램의 폐지를 주장하는 시청자들의 글이 게재됐다.

시청자는 "미성년자 임신 장려 프로그램인가", "미성년자와 성인일 때 임신한 부부가 저번에도 나왔는데 이번에 또 나오는 것을 보고 경악하게 되었다. 이건 범죄다", "사춘기 자녀들이 이 프로를 통해 잘못된 이해와 선택을 할까 봐 매우 걱정스럽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이에 '고딩엄빠2'에 출연 중인 이인철 변호사는 6일 '안녕하세요! 이인철 변호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 변호사는 "27회에서는 19세에 임신해 16개월 된 아들을 키우고 있는 '고딩엄마'와 함께, 11세 나이 차이가 나는 '남편'이 동반 출연했다. 이번에는 남편이 직접 스튜디오에 출연했는데 제가 '서른 살이면 알 것 다 아는 나이인데, 당시 여자친구가 아직 고등학생을 만나고 임신을 시킨 것은 선을 넘은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남편도 본인의 행동에 대해서 반성하는 모습이었다. 그래서 남편은 더욱 아내와 아내 가족들에게 최선을 다해 잘하려고 고군분투하고 있다"며 "고딩엄빠들의 부주의한 행동에 대해서는 비판을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저는 이들의 경솔한 선택과 행동에 대해서는 따끔한 충고와 조언을 하고 있으며 동시에 이들에게 법률적인 지원과 후원을 하고 있다. 본인의 인생을 희생하면서 어려운 선택을 했고 소중한 생명을 낳고 키우고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고 있는 고딩엄빠들에게는 격려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5.20하락 9.2809:49 03/24
  • 코스닥 : 819.97상승 7.7809:49 03/24
  • 원달러 : 1287.70상승 9.409:49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09:49 03/24
  • 금 : 1995.90상승 46.309:49 03/24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