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칼 지분 5%, '하림'이 샀다… 항공업 진출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림그룹 계열사 팬오션이 한진칼 지분을 추가 매입했다. 사진은 서울 중구 한진 빌딩. /사진=한진그룹
하림그룹의 해운사 팬오션이 한진칼 지분을 추가 확보했다. 해당 지분은 호반건설 보유분으로 알려졌다.

7일 항공업계와 한진칼 등에 따르면 팬오션은 시간외 대량매매 형태로 호반건설로부터 한진칼 주식 333만8090주를 취득했다. 1258억원 규모의 한진칼 지분 5%를 산 것으로 자기자본 대비 3.5% 수준이다.

관련업계에서는 하림그룹이 대한항공의 최대주주인 한진칼 지분 확대를 통해 항공 관련 사업에도 진출하려는 게 아니냐는 시각이다. 지난해 하림그룹이 이스타항공 인수전에 참여했다가 중도 포기한 적이 있어서다.

하지만 팬오션은 단순투자목적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