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과 호흡할 때 행복"… '이달소 퇴출' 츄, 상실감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이달의 소녀 출신 츄가 팬들을 향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EBS 제공
걸그룹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된 츄가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8일 밤 10시 45분 방송되는 EBS '공상가들'에는 하석진, 츄, 장동선), 홍기훈 사이에서는 예술의 가치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만약 유명 작가의 NFT 디지털 작품과 무명작가의 실물 작품 중 직접 소장한다면 어느 쪽이 더 가치 있을 것인지 입장을 밝힌다.

하석진은 "실제로 자신의 이름과 사인, 문구까지 적혀 있는 방탄소년단 앨범을 가지고 있다"며 "소중한 물건이기 때문에 팔 생각이 없다"는 말과 함께 실물 예술품이 주는 즐거움과 영감을 강조했다.

츄 역시 직접 소장할 수 있는 실물에 더 매력을 느낀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팬 사인회나 콘서트를 모두 온라인으로 진행했던 상황에서 경험한 상실감에 대해 언급하면서 실물에 대한 소중함을 짚는다.

그는 "팬들과 직접 호흡하고 사랑을 얘기하는 것"은 물론 "마음을 전달하고 노래로 보여주는 것 자체가 행복이었다"며 다가올 미래에 실물이 사라진다면 안타까운 상황들이 생기지 않을까 우려를 표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7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