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인·기관 '팔자' 2390원 하회… 4거래일 연속 하락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코스피가 4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7일 오전 10시31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5.16포인트(0.22%) 내린 2388.47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7.29%포인트(0.30%) 낮은 2385.87에 개장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은 홀로 1243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에 하방 압력을 가하고 있다. 개인은 1000억원어치, 기관은 174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시가총액 10위 종목 중 삼성SDI(0.85%), LG화학(0.15%) NAVER(0.54%) 기아(0.15%)는 상승을 보인다. 반면 삼성전자(0.51%) 삼성바이오로직스(-1.31%) SK하이닉스(-2.10%)는 하락세다. LG에너지솔루션과 현대차는 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간밤 미국증시는 긴축 장기화와 경기 침체 우려에 일제히 하락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50.76(1.03%) 하락한 3만3596.3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57.58(1.44%) 내린 3941.26, 나스닥지수는 225.05(2.00%) 내린 1만1014.89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솔로몬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앞으로 순탄치 않은 시기에 들어설 것"이라며 2023년 미국이 경기침체에 직면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69포인트(0.51%) 내린 715.79를 기록 중이다. 지수는 전날보다 3.81포인트(0.53%) 내린 715.63으로 출발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91억원, 기관이 126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반면 개인은 474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미디어콘텐츠본부장은 "미국 증시에서 경기둔화 우려가 지속되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이 2% 하락한 점은 한국 증시 투자심리 위축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면서도 "나스닥 하락 요인 중 하나가 대형 기술주의 독점 금지법 이슈 및 온라인 광고 규제 이슈 등 개별종목 이슈라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 증시의 하락 폭은 미국 증시보다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