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위반'…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 1심서 집유, 당선무효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가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1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은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거법 위반 혐의 관련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이 대표의 모습. /사진=뉴스1
당내 경선 운동 과정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가 1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이 대표는 서울교통공사 노조 정책실장이라는 공무원 신분을 유지한 채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고 지난 2020년 10월 불구속 기소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3부(부장판사 장용범 마성영 김정곤)는 7일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공사 차원에서 '지하철노동자를 국회로 추진단' 활동을 주도하고 이 의원 지지를 선언한 혐의로 기소된 박모 전 서울교통공사 노조위원장은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함께 기소된 공사 노조 관계자 6명 가운데 나모씨와 주모씨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고 나머지 노조 관계자 3명은 벌금 100만원을 받고 1명은 면소에 처해졌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정의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자 당내경선에서 공직선거법이 허용하지 않는 방식으로 경선운동을 했다"며 "이 대표는 (정치자금) 모금 행위에 직접 가담했고 후보 선출을 위해 자금을 사용해 정치자금법 공소사실도 유죄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판결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항소의 뜻을 밝혔다. 선출직 공무원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 처리된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