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환율·금리 불확실성 지속… 기업에 자금공급 유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서울 중구 명동1가 전국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감원, 은행지주 이사회 의장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최근 금융시장의 불안과 우려에 대해 "환율과 금리 등 불확실성이 상당 기간 지속될 수 있다는 점에서 장기적 호흡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연구기관장 간담회에 참석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과 기업 자금 사정 등을 점검해 정상 사업장·기업에 대한 자금공급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유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연구기관장들은 주요국 통화 긴축에 따른 고금리 상황이 점진적이지만 길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국내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금융산업의 손실위험이 확대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종규 금융연구원장은 "2023년에는 국내와 해외 주요국의 긴축적인 통화·재정정책, 경기회복 모멘텀 약화 등으로 국내외 경제성장률의 둔화가 전망된다"며 "내년 중 금융시장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잠재 위험의 현실화 가능성에 대해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내년도 금융시장 리스크에 대응해 단기금융시장과 회사채시장 안정에 감독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 원장은 "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한국은행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시장안정대책'을 마련·시행한 결과 채권시장이 다소 안정됐으나, 향후 불안심리가 재확산될 수 있으므로 긴장감을 가지고 면밀히 살펴 시장 불안 발생 시 적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금감원도 단순히 이번 위기를 넘기는데 급급한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금융의 백년대계를 세우는 기회로 삼아 장기적 관점에서 시장과 제도의 체질을 개선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5.55상승 10.4713:51 02/01
  • 코스닥 : 749.97상승 9.4813:51 02/01
  • 원달러 : 1231.40하락 0.513:51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3:51 02/01
  • 금 : 1945.30상승 6.113:51 02/01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