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상민, 당연히 참사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닌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서대문구갑)이 7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태원 핼러윈 참사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유가족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우 의원. /사진=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핼러윈 참사에 대한 책임을 당연히 주무장관 측에서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우상호 민주당 의원(서울 서대문구갑)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태원참사 진상규명과 수습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이 장관의 거취 문제가 여·야의 정쟁 대상이 됐다는 것을 참으로 이해할 수 없다"며 "이건 정쟁의 대상이 되는 것이 아니라 당연히 주무장관이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법적으로 어떤 문제 있는가 따져보자고 얘기하는 것을 보면서 법 이외의 국민의 정서와 공직자 책임이 있는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며 "모든 일이 상식과 순리에 따라 잘 정리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그는 "다음 주부터는 국정조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보고드린다"며 "첫째 주엔 현장 조사 둘째 주엔 기관 업무보고 셋째 주엔 청문회 형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 의원은 "구체적인 일정은 여·야 합의로 의결해야 하지만 대략 계획을 그렇게 잡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토론회에 함께 참석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 장관의 문책은 (이태원 핼러윈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선제돼야 할 것"이라며 "국정조사의 대전제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 의원과 국정조사 특별위원들은 국정조사를 잘 준비해주시길 요청드리고 저희도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유가족과 전 과정을 함께하면서 진실을 낱낱이 빈틈없이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만나는 자리에서 지난주 유가족 측이 요청한 국회 내 추모공간과 특히 소통공간의 필요성을 연거푸 제기하고 있다"며 "국회도 여당도 이 문제에 대해 여전히 더 논의하지 않고 있으니 납득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최소한 국정조사 기간이라도 유족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전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 왜 어렵냐"며 "납득과 이해가 안 돼서 항변하고 있지만 아직 (국회·여당이) 답을 주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