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안전 입증된 기아 EV6… IIHS 충돌평가서 9개 전 항목 최고 등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 EV6가 미국 IIHS 충돌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사진=기아
기아 전기자동차 EV6가 미국에서 최고 안전등급을 획득하며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기아는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발표한 충돌평가에서 EV6가 최고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미국 시장에 출시된 차량의 충돌 안전 성능 및 충돌 예방 성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과를 발표한다.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TSP+ 등급,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TSP 등급을 매긴다.

기아는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탑재된 EV6가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신차 안전 평가를 통해 최고 안전성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TSP+ 등급을 얻기 위해서는 ▲운전석 스몰 오버랩 ▲조수석 스몰 오버랩 ▲전면 충돌 ▲측면 충돌 ▲지붕 강성 ▲머리지지대 등 6개 충돌 안전 항목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훌륭함'(good) 등급을 받아야 한다.

전방 충돌방지 시스템 테스트(차량과 차량, 차량과 보행자)에서 '우수함'(advanced) 이상의 등급, 전체 트림의 전조등 평가에서 '양호함'(acceptable) 이상의 등급을 획득해야 한다.

EV6는 6개 충돌 안전 항목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을 받았으며 전방 충돌방지 시스템 평가에서도 시속 40Km 이내 차 대 차 충돌은 물론 보행자를 효과적으로 감지해 사고를 사전에 방지한다고 평가받으며 가장 높은 등급인 '탁월함'을 획득했다.

전조등 평가에서도 전 트림에서 '훌륭함' 등급을 받으며 높은 안전성을 나타냈다.

기아는 EV6가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은 E-GMP 기반 위에 초고장력 강판 확대 적용 등 견고한 차체 구조를 통해 안전성을 강화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측면 충돌 시 탑승자끼리 2차 충돌로 발생할 수 있는 머리 부위 상해 감소를 위해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포함해 총 8개의 에어백도 적용됐다.

이밖에 EV6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등 다양한 첨단 주행안전보조 기능들이 대거 탑재됐다.

EV6는 지난 5월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도 최고 안전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하며 높은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기아 관계자는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차량 안전성 평가에서 EV6가 최고 등급을 획득해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에게 높은 수준의 안전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7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