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훼손 혐의'… 檢, 김봉현 조카에 구속영장 청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라임 사태'의 주범 김봉현(48)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조카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사진은 지난 2022년 9월20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는 김 전 회장의 모습. /사진=뉴스1
검찰이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48)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를 도운 김 전 회장의 조카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준동)는 7일 오전 김 전 회장의 조카 A씨에 대해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5일 체포된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는 오는 8일 오전 10시30분에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다.

김 전 회장은 지난달 11일 오후 1시30분쯤 경기 하남시 팔당대교 인근에서 전자팔찌를 끊고 도주했다. 당시 김 전 회장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재판의 결심공판을 1시간30분 앞둔 상태였다.

A씨는 김 전 회장이 도주한 당일 폐쇄회로(CC)TV 영상에 등장하는 등 핵심 조력자로 추정된다. 검찰은 친족의 도주를 도운 인물을 범인도피죄로 처벌할 수 없는 점을 감안해 A씨를 전자장치 훼손 범행의 공범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앞서 법무부 서울보호관찰소는 김 전 회장이 보석 조건으로 부착한 전자팔찌를 끊은 직후 공용물건인 전자장치를 손상한 혐의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