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고성능 자율주행용 하이브리드 렌즈' 2종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이노텍이 개발한 고성능 자율주행용 하이브리드 렌즈. / 사진=LG이노텍
LG이노텍은 '고성능 자율주행용 하이브리드 렌즈' 2종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자율주행용 카메라 렌즈'는 탑승자의 안전에 직결되는 부품으로 카메라 모듈에 장착되며 주행보조, 운전자 움직임 인식을 위한 자율주행 솔루션의 핵심부품이다.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며 유럽에서는 2025년 이후 전 차량에 대해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DMS)을 장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LG이노텍이 개발한 '고성능 하이브리드 렌즈'는 DMS용과 ADAS(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용 2가지다. 렌즈 내부에 얇은 플라스틱과 유리를 교차 적용해 성능을 더 높였다. ADAS렌즈에 플라스틱을 적용해 고성능을 구현한 것은 LG이노텍이 세계 최초다.

LG이노텍은 플라스틱을 사용해 렌즈 크기를 줄이고, 성능과 가격 경쟁력은 높였다. 기존 렌즈는 유리로만 제작돼 원재료비가 높고 두꺼울 수밖에 없었지만 LG이노텍 제품은 완전 유리 제품보다 20~30%가량 두께가 줄었다. 얇아지면서 고객사의 차량 내·외부 디자인 설계 자유도가 높다.

이 제품은 플라스틱을 적용했지만 온도와 관계없이 일정한 성능을 유지하며 물체를 정확히 인식할 수 있다. 유리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플라스틱을 채용해 가격 경쟁력도 높다. LG이노텍은 높은 성능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사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LG이노텍은 '고성능 하이브리드 렌즈'를 앞세워 글로벌 차량용 카메라 모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현재 DMS용 렌즈가 적용된 카메라 모듈 양산을 앞두고 있으며 ADAS용 렌즈가 적용된 카메라 모듈도 개발을 끝내고 내년 시장 출격 준비를 마쳤다.

강민석 최고기술책임자(부사장)는 "설계와 검증이 까다로운 렌즈 개발을 단기간에 성공한 점은 고객경험 혁신을 위한 큰 성과"라며 "플라스틱이 지니는 한계를 혁신 기술로 극복한 LG이노텍의 '고성능 하이브리드 렌즈'는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