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두살 어려지는 '만 나이', 법사위 통과… 내년부터 통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르면 내년부터 '만 나이' 통일이 법제화돼 행정 분야의 혼란이 줄어들 전망이다. 사진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가 시작되는 모습. /사진=뉴스1
'만 나이' 사용을 명시한 개정안이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다. 이르면 내년부터 만 나이로 통용될 전망이다.

국회 법사위는 7일 전체회의에서 만 나이 사용을 명시한 민법 일부개정 법률안과 행정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의결했다.

현행 민법에 따라 나이는 만 나이로 계산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일상생활에선 출생한 날부터 한 살로 여기는 이른바 '세는 나이'를 사용한다. 또 일부 법률에서는 현재 연도에서 출생 연도를 빼는 '연 나이'를 기준으로 한다.

민법 개정안은 만 나이를 공식적인 계산과 표시법으로 명문화해 태어난 해를 0살로 하고 나이 계산 시 출생일을 포함하도록 했다. 출생 후 만 1년이 되기 전까지는 개월 수로 표시할 수 있다. 행정 분야에서도 별도 규정이 없는 경우 같은 방식이 적용된다. 해가 바뀌어도 생일이 지나지 않으면 만 나이는 세는 나이보다 최대 두살까지 적어진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만 나이 법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표 공약이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도 현 정부 국정과제로 제시됐던 법"이라며 "그동안 나이 계산, 표시와 관련해 많은 분쟁과 갈등 사례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동 관련 부분과 백신 접종, 보험계약 등 여러 가지 나이 해석으로 논란이 발생했는데 하나의 기준을 완벽히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법제처에서도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혼란에 대해 최대한 검토해서 충분히 대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완규 법제처장은 "나이 계산과 표시에 관해 법조문으로 명확히 함으로써 앞으로 나이를 세는 방법에 대한 혼란이 없어지고 정착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73.50상승 50.5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