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다음날 대통령 주재 회의서 '압사 단어 제외하라' 지시

'모바일 상황실'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공개
신현영 "참사 본질 왜곡, 사실 축소 의도 아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현장에 크리스마스 트리가 놓여있다. 2022.12.6/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현장에 크리스마스 트리가 놓여있다. 2022.12.6/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이태원 참사 다음 날인 지난 10월30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서 '압사' 표현을 사용하지 말라는 지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공개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따르면 '모바일 상황실'로 불리는 대화방에서 박향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오늘 대통령 주재 회의 결과 이태원 압사 사건을 '압사'를 제외하고 이태원 사고로 요청드린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해당 단체 대화방에는 '모바일 상황실' 보건복지부, 소방청, 중앙응급의료지원센터 등 소속 관계자가 참여하고 있었다.

박 정책관이 지시 사항을 전달하자 다른 관계자는 '이태원 사고로 변경하겠다'고 답했다. 당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태원 참사 사고 명칭을 '이태원 사고'로 통일하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신 의원은 "참사 다음 날 윤 대통령이 참사 현장에서 '압사? 뇌진탕 이런 게 있었겠지'라고 발언하고 본인 주재 회의에서는 대외적으로 사상자에 대한 의료 지원을 얘기했지만 모바일 상황실에서 공유된 것은 이태원 압사 사고에서 '압사' 단어를 빼라는 지시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참담한 사고의 진상을 밝히고 수습하기보다 참사의 본질을 교묘하게 왜곡하고 사실을 축소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는지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