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황희찬 "4년 전 쌓은 경험 도움…소속팀서도 좋은 모습 보일 것"

부상으로 결장하다 포르투갈전서 극적 결승골
"많은 팬 응원 덕분에 힘 얻어…한국이 자랑스럽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희찬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희찬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인천공항=뉴스1) 문대현 기자 = 햄스트링 부상으로 조별리그 2차전까지 나오지 못하다가 3차전에서 극적인 결승골을 뽑아내고 한국을 16강으로 이끈 황희찬(26·울버햄튼)이 소속팀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하며 새로운 역사를 쓴 태극전사들은 7일 오후 인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고국 땅을 밟았다.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 속한 한국은 우루과이(0-0 무), 가나(2-3 패), 포르투갈(2-1 승)을 상대로 1승1무1패(승점 4)를 기록, 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최종 3차전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의 결승골로 포르투갈을 2-1로 꺾던 장면은 이번 대회의 백미였다.

한국은 16강에서 FIFA랭킹 1위 브라질을 만나 1-4로 패하며 첫 원정 8강 진출이 무산됐지만 16강이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며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선사했다.

황희찬은 귀국 후 인터뷰에서 "첫번째, 두번째 경기를 부상으로 못 나갔는데 동료들이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고 감동 받았다. 경기 시작 전 애국가를 들으며 한국이라는 나라가 자랑스러웠다"며 "우루과이, 가나전은 벤치에서 정말 목이 터져라 응원했다. 나중에 내가 뛰게 되면 어떻게 도움이 될지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가나전 후 결과가 안 좋아 계속 눈물이 났다. 빨리 내가 회복해서 감독님께 옵션을 추가해드리고 싶었다"며 "마지막 경기에서는 어떻게든 내 몸이 부서지더라도 뛰고 싶었는데 득점까지 하게 돼 정말 기뻤다"고 말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희찬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희찬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황희찬은 2018 러시아 대회 당시 막내급으로 참여했지만 조별리그 1승2패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4년 뒤 부쩍 성장한 황희찬은 이제 중간급 위치에서 후배들을 이끌었다.

황희찬은 "지난 대회도 잘 준비했지만 결과적으로 이번 대회에선 좀 더 좋은 결과를 냈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지원스태프 간 믿음이 컸다"며 "팀에 대한 자신감이 생긴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월드컵 때는 완전 막내였는데 그 때는 마냥 열심히만 하려 했던 것 같다. 사실 긴장도 많이 했었다"며 "그러나 지금은 그 때의 경험이 있기에 동료들에게 그 경험을 얘기해주며 잘 준비했다. 그 덕에 더 좋은 결과를 냈다"고 강조했다.

이제 황희찬은 약간의 휴식을 취한 뒤 소속팀 울버햄튼으로 돌아가 남은 시즌을 소화한다.

지난 시즌에 비해 소속팀에서 폭발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황희찬으로서는 반등이 필요하다.

황희찬은 "이제 막 월드컵이 끝났기에 한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좀 더 이 결과를 즐기고 싶다"며 "당연히 소속팀에서도 더 잘 하고 싶다. 더 발전해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포르투갈전에서 후벵 네베스 등 소속팀 동료들과 맞대결도 펼쳤던 황희찬은 "경기 후 동료들과 유니폼을 교환하면서 내가 월드컵에서 데뷔골을 넣은 유니폼이 없어졌지만 동료들과 함께 월드컵 무대에서 뛸 수 있어서 기뻤고 이겨서 자랑스러웠다"고 웃었다.



 

  • 0%
  • 0%
  • 코스피 : 2468.47하락 0.4110:05 02/03
  • 코스닥 : 763.22하락 1.410:05 02/03
  • 원달러 : 1225.10상승 4.810: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0:05 02/03
  • 금 : 1930.80하락 1210:05 02/03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민주당 장외투쟁 관련 발언
  • [머니S포토] 서초동 법원 도착한 이재용 삼전 회장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민주당 장외투쟁 관련 발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