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장제원 반발에 "스스로 디스하는 것 같아 안타까워"

장제원 "당대표 후보 기준 말하는 건 부적절" 지도부 비판
주호영 "특정인 염두한 적도, 우리 후보 디스한 적도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장병 정신전력교육의 현주소 및 발전방향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장병 정신전력교육의 현주소 및 발전방향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노선웅 이서영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7일 장제원 의원이 당 지도부를 향해 '당대표 후보 기준을 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한 발언에 대해 "제가 당 후보들을 디스(견제)한다는데 전혀 그런 게 아니다"며 "자기들이 계속 디스하는 것 같다"고 반박헸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협상을 위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전체 (발언) 풀을 보면 전혀 그것과 다르다. 제가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욕한 적도, 우리 후보들을 디스한 적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친윤계가 주축이 된 공부모임 '국민공감'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주 원내대표의 대구 발언에 대해 "어떤 의도로 어떤 생각으로 그런 말씀을 하셨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며 "굳이 안 해도 될 말씀을 해서 우리 당의 모습만 자꾸 작아지게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주 원내대표가 말 한) '성에 차지 않는다' 그런 표현에 윤심이 담겼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우리 대통령은 전당대회 후보를 두고 그런 말씀을 하시지 않을 거라 본다"며 "이런저런 (당 대표) 후보에 대한 가이드라인이나 기준을 말하는 건 부적절하다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3일 대구에서 열린 한 언론 모임 토론회에서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기현·윤상현·조경태 의원 등의 이름을 거론한 뒤 "다들 (당원의) 성에 차지 않는다"며 "(차기 당 대표는) △수도권에서 이길 수 있고 △MZ세대에 인기가 있으며 △공천 잡음을 일으키지 않는 인물이 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대구 발언에 대해 "(행사) 질문 중에 왜 외부 영입 이야기가 나오냐고 하길래 '그거야 그런 주장하는 사람들이 (기존 당권 주자들은) 성에 차지 않아서 그런 것 아니겠냐, 내 의견은 다르다'고 했다"며 "총선을 많이 안 치러본 사람이 (당대표를) 하면 총선이나 공천 지휘를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걸 내가 디스했다는데 그게 전혀 아니고 스스로 디스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