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3% 급락, 머스크 잠시 세계 1위 부호 자리 내줘(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슬라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테슬라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의 간판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서 가격을 인하한다는 소식으로 주가가 3% 이상 급락했다. 이에 따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1위 부호 자리를 잠시 잃기도 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테슬라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3.21% 급락한 174.04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테슬라가 중국에서 전기차 가격을 인하하고 있다는 소식 때문으로 풀이된다. 테슬라는 전일 중국에서 판매되는 모델3 및 모델Y에 대해 연말까지 할인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판매가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생산량도 조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일 블룸버그는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기가팩토리에서 감산을 시작할 것이라고 보도했었다.

테슬라가 자발적 감산에 들어간 것이다. 이는 테슬라가 2018년 상하이 기가팩토리를 개소한 이후 처음이다.

연일 악재가 불거지자 이날 테슬라의 주가는 급락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머스크가 올 초 트위터 인수를 제안한 이후 테슬라의 주가는 47% 이상 폭락했다.

이로 인해 머스크가 잠시나마 세계 1위 부호를 자리를 잃기도 했다.

트위터 로고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2022.10.27/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트위터 로고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2022.10.27/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포브스에 따르면 럭셔리 브랜드 루이뷔통의 모회사인 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이 잠시나마 머스크를 제치고 세계 1위 부호에 등극했다.

그러나 장후반 테슬라의 주가가 낙폭을 어느 정도 만회하면서 머스크는 다시 1위를 탈환했다.

현재 포브스가 추산한 개인재산은 머스크가 1857억 달러, 아르노 회장이 1853억 달러다.

머스크는 지난 2021년 9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에게 1위 자리를 빼앗은 이후 계속해서 1위 자리를 유지해 오고 있었다.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5:30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5:30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5:30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5:30 02/07
  • 금 : 1879.50상승 2.915:30 02/07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