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환율전망] 국채금리 하락에 약세… 8원 하락 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원/달러 환율이 달러 약세 등의 하락 압력이 이어질 전망이다.

키움증권은 8일 미국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1개월물이 1314.25원으로 8원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달러화는 3분기 미국 생산성 지표 개선과 국채금리 하락, 중국의 제로코로나 정책 완화 등으로 하락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3분기 생산성이 전분기 연율 0.8%로 전분기보다 개선되고 노동비용지수 상승률은 둔화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완화됐다"며 "이런 가운데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국채금리가 하락폭을 확대하면서 달러에는 약세 압력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유로화는 3분기 경제성장률이 잠정치보다 상향 조정된 가운데 중국 제로코로나 정책 완화에 따른 수요 개선 기대 등이 이어
지면서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