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죽으면 나도 죽는다고"… 박수홍 오열, 아내 향한 사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선의 사랑꾼'에서 박수홍이 눈물을 보인다. /사진=TV조선 제공
방송인 박수홍이 아내와 결혼 비화를 공개하며 눈물을 흘렸다.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에는 방송인 박수홍이 출연한다. 제작진 측은 MC 겸 2대 사랑꾼 박수홍의 선공개 영상을 공개했다. 박수홍은 눈물과 함께 목숨 건 사랑꾼 이야기를 예고했다.

박수홍은 '조선의 사랑꾼' 이전 방송을 봤다며 "정말로 가감 없이 적나라하던데요. 두렵기도 합니다. 그래서 처음에 섭외 왔을 때 고사했던 겁니다"고 말했다. 여전히 가정사로 힘든 나날을 보내는 중인 그는 "저는 결혼 생각을 안 할 수밖에 없었다. '누구를 데려와도 싫어할 테니 혼자 살자'는 마음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런 박수홍에게 다가온 아내 김다예 씨는 그야말로 '진흙 속에서 피어난 연꽃' 같은 사랑이었다. 박수홍은 "내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불쌍해서 못 보겠다는 아내가, 정신을 차려 보니 마약을 한 사람이 돼 있었다"고 충격적인 루머에 휩싸였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리고 "그런데도 날 위로하며 내 곁에 있더라. 오빠가 죽으면 나도 죽는다고…"라며 결국 눈물을 훔쳤다.

김다예 씨의 아버지이자 장인어른 또한 혼자가 된 박수홍의 편에 섰다. 박수홍은 "장인어른을 만났더니 '왜 그렇게 착하게 살았느냐, 내가 남이지만 같은 편이 돼 줄 테니 힘내라'고 하셨다"며 "다른 건 모르겠지만 사랑꾼은 목숨을 거는 것"이라고 아내와 그 가족에 대한 진한 고마움을 전했다.

'조선의 사랑꾼'은 누구에게나 평생 가장 강렬한 경험인 '결혼'의 준비과정을 '하이퍼리얼리즘' 다큐처럼 담아내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박수홍은 "사실 아내가 방송에 나와서 또 상처받으면 어쩌나 걱정했다"며 "그런데 얘기를 했더니 '오빠한테 도움이 되는 거야?'라고 물어서 그렇다고 했다"고 언제나 박수홍이 우선인 아내 김다예 씨에 대한 애틋함을 다시 한번 드러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