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서울' 제외됐다… '포뮬러E' 시즌9, 미국 오레건 추가한 스케줄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3시즌 포뮬러E 대회에 참가하는 포르쉐의 젠3 레이스카 /사진제공=포르쉐
세계적인 전기차 경주 대회 'FIA포뮬러E 그랑프리'의 2023시즌 대회 일정에서 대한민국 서울이 삭제됐다.

7일(현지시각)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주최측에 따르면 내년 시즌은 총 16라운드로 진행되며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 브라질에 이어 미국(오레건)이 개최지로 추가됐다.

최근까지만 해도 내년 시즌 10라운드와 12라운드 일정이 비어있어서 서울 대회가 추가될지에 관심이 쏠렸지만 준비부족 등으로 결국 다음 시즌 스케줄을 노려야 하는 상황. 올 시즌 대회는 지난 8월 잠실 종합운동장 주경기장과 그 인근에서 열렸지만 현재 주경기장 리모델링 사업이 진행되면서 내년 대회를 열 대체 장소를 찾지 못했다.

올해 '서울 E-프리'가 열렸을 때만 해도 2023년 5월20일 10라운드 개최로 확정된 것처럼 보였지만 10월쯤부터 해당 일정은 빈 스케줄로 안내됐고 결국 최종 일정에서 빠졌다.
DS 오토모빌 포뮬러 E팀 펜스케의 새로운 머신. /사진제공=DS
대안으로 거론된 곳은 한강대교 가운데 연결된 노들섬인데 모터스포츠 업계에서는 해당 장소에서 자동차 경주 대회를 열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컸다.

서울시는 내년 5월 한강 노들섬에서 '서울 페스타' 행사를 개최하면서 포뮬러E 대회를 함께 진행할 계획이었는데 대회 주최측인 포뮬러이코리아(FEK)에 개최와 관련한 공문을 주고받기도 했다. 최근 FEK 관계자들은 영국에서 대회 개최와 관련한 협상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주최측은 서울 대회에 대해 "시즌8 장소의 리모델링으로 인해 시즌9에 참여할 수 없다"며 "시즌10의 서울 개최지에 대한 논의가 지속되고 있는데 적절한 대체지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내년 개최되는 시즌9부터는 한국타이어가 공식 테크니컬 및 타이어 스폰서로 활약하게 된다. 이전 시즌까지는 미쉐린이 후원사였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7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