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식으로든 타협"… 여·야, '예산 처리' 합의점 찾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후 양당 정책위의장과 함께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최종 협상한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가운데)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한 주 원내대표(왼쪽)와 박 원내대표. /사진=뉴스1
여·야가 내년도 예산안을 두고 최종 협상에 나선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에서 예산안과 예산 부수법안을 두고 논의를 진행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에 오후에 열리는 본회의 직후 다시 예산안 최종 타결을 시도하기로 결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의장실에서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했다"며 "의장은 '어쨌든 정기국회 안(오는 9일)에 끝내야 한다'며 '서로 양보하고 어떤 방법이라도 찾아보자'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본회의를 마치고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이 함께 최종 타결을 시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의장이 정기국회가 지나도록 예산이 처리되지 않은 적이 없었으니 어떤 식으로든 타협을 봐서 내일(오는 9일)까지는 처리해달라고 주문했다"며 "(오늘) 오후에 남은 쟁점 해소를 위해 계속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감액과 관련해서는 의장이 '정부·여당이 성의를 보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회동에선 내년 예산안 감액 규모와 법인세 최고세율 인하 등 예산 부수 법안을 놓고 이견만 재확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아직까지도 감액 규모나 대상 등에 관해 상당한 견해 차이가 있어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현 정부가 하고자 하는 사업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하더라도 새 정부가 일을 제대로 할 수 있게 대국적 차원에서 협력을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감액 규모에서 많은 견해차가 있는데 민주당이 크게 양보와 협조해주길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무슨 일이 있더라도 민주당은 정기국회 내에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정부·여당의 입장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선 초부자나 슈퍼부자를 대상으로 한 정책은 현재의 경제 상황에 맞지 않아 이것을 철회해주면 된다"고 요구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7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