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오세훈 수사하라"… 시민단체, 이태원 참사 책임 주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가 이태원 핼러윈 참사 예방에 소홀했다며 서울시와 서울시장을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8일 오전 민변과 참여연대가 서울시청 본관 앞에서 서울시 수사대상자의 주요 혐의점을 설명하며 기자회견하는 모습. /사진=뉴스1
시민단체가 이태원 핼러윈 참사 예방에 소홀했다며 서울시와 서울시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8일 오전 서울시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수사대상자의 주요 혐의를 열거한 뒤 특별수사본부에 수사촉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단체는 오세훈 시장·김의승 행정1부시장·한제현 행정2부시장·최진석 안전총괄실장·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 등 4명을 수사 대상자로 지목했다. 특히 오 시장에게 참사 당일 대규모 인파가 모일 것으로 예상됐음에도 사전대책 수립에 소홀하고 서울교통공사에 협조요청을 하지 않는 등 4가지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윤복남 민변 10·29참사대응TF 팀장은 "참사의 직접적 원인은 서울시가 예방하고 대응하지 못한 것"이라며 "그런데도 특수본은 현장 인력 수사에 집중할 뿐 서울시장과 관련자 수사를 등한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지현 참여연대 사무처장도 "이태원 참사는 명백한 인재"라며 "재난안전 관리 책임이 명확하고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데도 서울시는 왜 사전 대비책을 마련하지 않았는지, 오세훈 시장과 부시장들은 도대체 무엇을 했고 무엇을 하지 않았는지 국정조사에서 명명백백히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는 희생자 유가족도 참석해 발언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의 유가족은 참사 당일 사진을 보여주며 "오후 6시30분쯤 '위험한 상황'이라는 신고가 있었는데도 서울시가 무시했다"며 "매뉴얼대로만 움직였으면 참사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5:30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5:30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5:30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5:30 02/07
  • 금 : 1879.50상승 2.915:30 02/07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