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연인 가게 방화한 70대男, 경찰에 체포… 자신도 3도 화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연인의 가게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러 다치게 한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스토킹하던 전 연인의 가게에 찾아가 휘발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른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8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 도봉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치상 등 혐의로 70대 남성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6시32분쯤 도봉구 창동 소재 전 연인 B씨의 상점을 찾아가 유류 약 500㎖를 뿌리고 방화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방화로 B씨는 1도 화상을 입었다. A씨 스스로도 3도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의자가 부상을 당하면서 아직 그에 대한 기초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B씨는 지난달 30일과 지난 5일 계속해서 찾아오는 A씨를 스토킹 혐의로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병원에서 퇴원한 후 기초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