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적 거세 당하나"… '징역 13년' 前엑소 크리스 근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엑소 출신 크리스가 중국에서 징역 13년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국적지인 캐나다에서 화학적 거세를 당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사진은 2018년 8월 캐나다 온타리오 주 토론토에서 열린 'MMVA'에 참석한 크리스. /사진=로이터
그룹 엑소 멤버였던 중국계 캐나다 가수 겸 배우 크리스 우(본명 우이판·32)가 성폭행 등 혐의로 13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화학적 거세를 당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8일(현지시각) 중국 시나연예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차오양구 인민법원(1심)은 지난달 25일 크리스에 대해 강간죄로 징역 11년 6월, 집단음란죄로 징역 1년 10월 등 총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형기를 채운 뒤 해외 추방하라는 명령도 함께 내렸다.

1심이 확정될 경우, 중국계 캐나다인인 크리스는 중국 교도소에서 13년 수감된 뒤 본국인 캐나다로 추방된다. 캐나다는 성범죄자의 경우 화학적 거세를 시행하고 있다. 현지 매체들은 크리스가 13년 동안 징역형을 마치고 캐나다로 추방되면 화학적 거세를 피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현재 크리스는 이같은 결정에 불복해 현장에서 바로 항소할 뜻을 밝힌 상태다.

베이징 차오양구 인민법원은 지난달 25일 크리스에 대해 강간죄로 징역 11년 6월을, 집단음란죄로 징역 1년 10월을 각각 선고했다. 법원은 강간죄와 집단음란죄 두 가지 범죄에 대해 징역 13년을 선고하고, 형기가 끝나면 해외로 추방하는 명령을 내렸다.

크리스는 지난 2020년 11월부터 12월까지 자신의 집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하는 등 3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2018년 7월 1일 자신의 집에서 다른 사람과 결탁해 여성 2명과 음란한 행동을 한 혐의도 받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0%
  • 20%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5:30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5:30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5:30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5:30 01/30
  • 금 : 1929.40하락 0.615:30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