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빚만 5000만원"… '태사자' 김형준, 소속사 사장 잠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사자 김형준이 택배원으로 일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사진-=MBN 선공개 영상 캡처
그룹 태사자 김형준이 카드빚을 갚기 위해 택배원으로 일하게 됐다고 밝혔다.

오는 10일 오후 방송되는 MBN '속풀이 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는 태사자 김형준이 카드빚을 지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선공개된 영상 속 김형준은 "개인 활동을 하려 했을 때 억대의 계약금을 받고 하기로 했다. 때마침 아는 지인이 스포츠카 6500만원에 판매했다"고 말했다. 이어 "때마침 그때 아는 지인이 중고로 9000만 원 정도 했던 스포츠카를 6500만 원에 준다고 했다. 1억 넘는 계약금을 받아서 그걸 사도 충분히 남겠다고 생각해서 '형 내가 계약할게'라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계약금을 주기로 한 소속사가 사라졌고, 김형준은 빚더미에 올랐다고. 그는 "(그랬는데) 소속사 사장님이 잠수를 탔다. 돈도 안 주고"라며 "계약을 앞두고 부모님의 선물도 구매하고 그랬다. 막상 소속사는 없어지고 그래서 그때 카드 할부라는 걸 처음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김형준은 "할부로 갚다가, 우린 프리랜서니까 일이 없으면 돈을 못 번다. 수입은 없는데 카드값은 계속 나가는 거다"라며 "할부로 해도 감당을 못하니까 결국 카드 리볼빙을 시작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그 당시에는 연체만 막자고 생각했다. 다른 회사랑 계약할 거니까 몇 달만 버티자는 마음이었다"라며 "결국 카드빚만 4000만~5000만원이 됐다"고 밝혔다.

이후 김형준은 정신을 차리고 택배 일을 시작했다. 그는 "1, 2년 동안 밤낮으로 택배 일을 하면서 빚을 다 갚았다"라며 "적금도 내 이름으로 들기 시작했다"고 뿌듯해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2.89하락 31.1313:47 01/30
  • 코스닥 : 739.47하락 1.7813:47 01/30
  • 원달러 : 1227.80하락 3.513:47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3:47 01/30
  • 금 : 1929.40하락 0.613:47 01/30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마스크 벗고 활짝'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