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하루 물 꼭 8잔?… "그냥 목 마를 때 마시면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루에 물을 8잔(약 2ℓ)을 마셔야 한다는 연구가 77년만에 뒤집혔다./사진=이미지투데이
하루에 물을 8잔(약 2ℓ)을 마셔야 한다는 연구가 77년만에 잘못된 해석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945년 전미연구평의회(NRC)의 식품영양위원회에서 제시된 하루 물 권장량이 모든 음식과 음료에서 얻을 수 있는 물까지 포함해서 한 사람의 하루 총 물 섭취량을 나타낼 뿐 물 필요량은 사람마다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듀크대학교 허만 폰처 박사와 연구원들은 사람이 얼마나 많은 물이 있어야 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물 필요량이 사람마다 다르며 나이, 성별, 신체 사이즈, 신체 활동 수준, 사는 환경의 기후 등과 같은 요인에 따라서 달라진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 연구는 학술지 사이언스 최근호에 게재됐다.

폰처 박사 연구팀은 태어난 지 8일 된 아기부터 96세 사이의 26개국 5600명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분석했다. 연구 참가자들은 농장 노동자와 운동선수, 비운동선수, 앉아서 일하는 유럽과 미국의 회사원, 그리고 남미와 아프리카의 농업 등 다양한 직종과 인종이 포함됐다.

연구팀은 이중표시수법 이라는 방식을 통해 체내 물 순환율을 파악, 참가자들의 물 섭취량과 손실량을 평가했다. 이중표시수법은 몸의 이산화탄소 생산 과정을 추적할 수 있도록 추적기가 달린 물을 사용하는 방법을 가리킨다.

그 결과 사람의 하루 체내 물 순환율은 체지방의 크기와 수준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체지방이 적을수록 더 많은 물이 필요했다. 기후와 신체 활동량에 따라서 물 순환율이 달라졌다. 더운 기후에 살고 더 많이 움직이는 사람에게도 더 많은 물이 필요했다.

폰처 박사는 "남성은 대부분 여성보다 몸집이 크고 체지방이 적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물을 더 많이 음용하는 경향이 있다"며 "상대적으로 더 가난한 나라에서 온 사람이라면 매일 야외에서 일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물을 더 필요로 했다"고 설명했다.

하루 물 권장량은 8잔이라는 말은 1945년 전미연구평의회(NRC)의 식품영양위원회에서 처음 나왔다. 성인들이 하루에 약 2ℓ의 물을 섭취하도록 권했다. 이 권장량은 모든 음식과 음료에서 얻을 수 있는 물까지 포함해서 한 사람의 하루 총 물 섭취량을 나타낸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은 하루에 물 8잔씩 매일 마셔야 한다는 것으로 잘못 이해하며 이야기가 확산했다.

연구팀은 "일부러 물을 마시기보다 목이 마를 때 물을 마셔주면 된다"고 조언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