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년 만에 7000억 몰린 상품… 고수는 OOO에 투자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 둔화와 증시 침체로 주식시장이 반등하지 못하면서 견고한 현금 흐름을 노리는 투자자들 사이에서 월배당(분배금) 상장지수펀드(ETF)가 인기를 끌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월배당(분배금) 상장지수펀드(ETF)가 투자자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반년 만에 순자산 규모가 7000억원을 넘어섰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상장된 월배당 ETF는 총 16개로 규모는 7300억원 수준이다. 신한자산운용이 지난달 15일 출시한 'SOL 미국배당다우존스'는 170억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지난 9월 출시한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292억원), TIMEFOLIO Korea플러스배당액티브(114억원)에도 대거 자금이 몰렸다. 지난 6월 말 처음으로 선보인 월배당식 ETF 'SOL 미국S&P500'은 현재까지 455억원의 자금을 모았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미국 S&P500배당귀족 ETF'는 분기에 한 번씩 배당을 지급하던 것을 10월 매월 지급으로 전환해 순자산이 9월 말 190억원에서 두 달 만에 385억원으로 늘었다. 지난 8월 출시된 'TIGER 글로벌 멀티에셋TIF 액티브 ETF'는 195억원의 순자산을 쌓았다.

금융투자업계는 월배당 ETF에 대한 관심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 둔화와 증시 침체로 주식시장이 반등하지 못하면서 견고한 현금 흐름을 노리는 투자자들에게 인기가 커지고 있어서다.

현재 증시에 상장된 월배당 ETF 상품은 20개에 육박한다. 자산운용사들은 월배당 ETF가 인기몰이를 하자 관련 상품을 출시하거나 기존 상품을 월배당 상품으로 전환하는 등 월배당ETF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리츠부동산인프라'와 'TIGER 리츠부동산인프라채권TR KIS'을 월분배식으로 변경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월배당 상품에 대한 시장 수요가 많아 월배당식 ETF를 늘리고 있다.

현재 분배수익률이 가장 높은 상품은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이다. 지난 11월 말 기준 분배수익률이 1.0%에 달한다. 이어 KBSTAR 200고배당커버드콜ATM(0.73%), TIGER 200커버드콜ATM(0.71%), KODEX TSE일본리츠(H)(0.55%), TIMEFOLIO Korea플러스배당액티브(0.51%) 순이다.

최근 두달간 자본이익에 해당하는 ETF 성과는 TIMEFOLIO Korea플러스배당액티브가 9.68%로 가장 높다. 이어 TIGER 200커버드콜5%OTM(8.64%), TIGER 미국다우존스30(6.97%), KODEX 다우존스미국리츠(H)(6.20%), TIGER 200커버드콜ATM(5.13%)으로 나타났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5:30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5:30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5:30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5:30 01/30
  • 금 : 1929.40하락 0.615:30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