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채 위축에 기업대출 10조 '껑충'… "역대 최대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머니S DB
회사채 시장 위축으로 지난달 기업대출이 한 달 사이 10조원 넘게 급증하며 역대 최대 폭으로 뛰었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22년 11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11월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057조8000억원으로 한 달 전과 비교해 1조원 줄었다.

주담대는 집단대출과 개별주담대 취급이 늘어났지만 전세자금대출 취급이 줄면서 증가규모가 축소됐다. 지난 11월말 기준 주담대는 전월대비 1조원 늘어난 795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은 전월대비 2조원 줄어든 260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출금리 상승, 차주단위 원리금상환비율(DSR) 3단계 등 대출규제 지속 등의 영향으로 감소세가 이어졌다.

반면 기업대출은 전월대비 10조5000억원 늘어난 1179조7000억원으로 나타났다. 11월 기준 통계 속보치 작성을 시작한 2009년 6월 이후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중소기업대출은 중소법인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지속돼 전월대비 4조원 늘어난 956조7000억원, 대기업대출은 6조5000억원 증가한 223조원을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운전자금 수요 지속, 회사채 시장의 위축에 따른 대기업의 은행 대출 활용 지속 등으로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회사채 발행은 투자심리 위축이 이어지면서 1조1000억원 순상환했다. 3개월 연속 순상환 지속세다. 기업어음(CP)·단기사채는 우량물을 중심으로 3조3000억원 순발행했다.

은행 수신은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6조5000억원 늘었다. 수시입출식예금은 저축성예금으로의 자금 이동 등으로 19조6000억원 감소했으나 정기예금은 은행의 자금 유치 노력과 수신 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 및 기업의 자금 유입 등으로 27조7000억원 증가했다.

자산운용사 수신은 8조9000억원 늘었다. MMF는 6조3000억원, 기타펀드는 4조1000억원, 주식형펀드는 2조원 증가했고 채권형펀드는 3조원 감소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