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내년에 '청정전남 으뜸마을' 3000곳으로 늘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라남도 청사 전경.
전남도가 지역의 행복한 변화를 이끌기 위해 내년에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 대상 마을을 대폭 늘리고 지원 예산도 확대한다.

8일 전남도에 따르면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은 전남의 청정자원을 관리·보전하기 위해 주민 스스로 참여하고 주도하는 마을 가꾸기 특화 사업(인식전환·환경정화·경관개선)이다.

전남도는 올해 2000여 마을을 지원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것을 기반으로 내년에는 3000여 마을로 확대할 방침이다.

총사업비도 올해 60억원에서 내년 150억원으로 크게 늘려 마을당 3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올 한해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추진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8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2022년 청정전남 으뜸마을 성과나눔대회'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김영록 도지사, 전경선 전남도의회 부의장, 시장·군수, 사회단체장, 으뜸마을 대표와 관계 공무원, 도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우수 시·군 시상에선 곡성군이 대상, 해남군과 함평군이 최우수상, 광양시·영광군·완도군이 각각 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업 활성화로 청정전남 실현을 위해 헌신한 28명(공무원 6명, 민간인 22명)에 대한 유공자 표창도 함께 진행했으며 우수 으뜸마을로 선정된 50개 마을대표에게 우수 마을 현판을 제공했다.

또 마을 참여도 및 추진단 운영, 홍보실적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곡성군과 함평군의 우수사례를 통해 으뜸마을의 방향성도 제시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올 한해 도민의 적극적인 노력과 화합을 통해 2000여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면서 "다양한 사례의 마을 만들기를 통해 선한 영향력이 전남의 모든 마을로 이어지도록 함으로써 누구나 살고 싶은 으뜸마을을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낙악=정태관
낙악=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38하락 0.510:07 02/03
  • 코스닥 : 763.76하락 0.8610:07 02/03
  • 원달러 : 1225.10상승 4.810:07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0:07 02/03
  • 금 : 1930.80하락 1210:07 02/03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민주당 장외투쟁 관련 발언
  • [머니S포토] 서초동 법원 도착한 이재용 삼전 회장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민주당 장외투쟁 관련 발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