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변호변작 중계기, 11일부터 즉시 차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9월 발표한 범정부 '보이스피싱 대응 통신·금융 분야 대책'의 후속 조치를 8일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보이스피싱 범죄를 막기 위해 내년 상반기부터 국제전화가 걸려올 경우 "국제전화입니다"라는 음성 안내를 시작하는 등 보이스피싱 근절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9월 발표한 범정부 '보이스피싱 대응 통신·금융 분야 대책'의 후속 조치를 발표했다.

후속 대책은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심박스(불법 번호변작 중계기)·휴대전화 등 단말기 네트워크 차단 ▲국제전화 음성 안내 ▲불법문자 간편 신고 체계 구축 ▲불법문자 신속 차단을 위한 식별코드 삽입 등이다. 범정부 '보이스피싱 대응 통신·금융 분야 대책'인 대포폰 근절을 위한 1인당 개통 가능 회선 월 3개 제한, 공공·금융기관 발송문자 안심마크 표시 등은 지난 10월부터 실시하고 있다.

이번 후속 조치를 통해 오는 11일부터 전화번호를 변조해 발신하는 심박스를 네트워크 기반으로 차단한다. 지금까지 경찰은 심박스를 직접 단속해왔으나 심박스 등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단말기를 네트워크 기반으로 즉시 차단해 효율성을 극대화 한다.

국제전화 안내 조치도 강화된다. 해외 발신 전화번호와 이용자 단말기에 저장된 번호 일부만 일치해도 저장된 연락처의 이름이 표시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전자·애플 등 단말기 제조사와 운영체제(OS) 업데이트 개선을 완료했다. 이동통신사와 협력해 내년 상반기부터는 국제전화임을 통화 연결 시 음성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미끼 문자'를 수신창에서 바로 신고할 수 있는 원스톱 신고체계도 구축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과 협의해 내년 상반기부터 문자 상단에 별도의 신고 채널을 마련할 예정이며 해외 제조사에도 기능 개발에 대해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개발(R&D) 사업도 추진한다. 오는 2024년까지 총 150억원을 투입, 보이스피싱 탐지 기능 개발, 신고 데이터 축적과 분석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창림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통신 분야 보이스피싱 대책에 포함된 내용들을 내실 있게 이용·관리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 정부부처뿐만 아니라 이통사, 단말기 제조사 등과도 적극 협력하고 날로 진화해나가는 수법에 대한 추가 개선사항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3.92상승 32.2113:05 02/08
  • 코스닥 : 778.58상승 5.7913:05 02/08
  • 원달러 : 1256.70상승 1.413:05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13:05 02/08
  • 금 : 1884.80상승 5.313:05 02/08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